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곧 장마철인데…’ 구멍 뚫린 저수지 관리
입력 2016.06.17 (06:50) 수정 2016.06.17 (09: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는 19일 제주를 시작으로 전국에 올 여름 장마가 시작되는데요.

그런데 대부분의 저수지가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고, 크고 작은 사고도 잇따르고 있어 재해 위험을 키우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저수지에서 흘러나온 물로 고구마 밭이 유실됐습니다.

인근 주택에도 물이 차, 곳곳에 진흙이 쌓였습니다.

<인터뷰> 마을 주민 : "(물이 많이 찼었어요?) 장화까지 올라왔으니까 물이.. 저기 장화신은 분 있네."

저수지 물이 순식간에 농수로를 범람한 겁니다.

농어촌공사가 지정한 관리인이 있었지만, 사고를 막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이민선(한국농어촌공사 청주지사) : "그 분(관리인)이 팔을 다쳐서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에 그런 일이 발생됐어요."

대부분 저수지 근처 마을의 70세 이상 노인들인 저수지 관리인은 한달 수십 만원의 급여를 받기는 하지만 위기 상황에 대응이 쉽지 않습니다.

<녹취> 농어촌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저 같아도 그래요. 이 돈으로 무슨 책임감이 생기겠나? 그러니까 단순한 일만 하죠, 단순하게..."

자치단체 소유의 소규모 저수지는 이런 관리인조차 불명확합니다.

<녹취> 청주시 관계자(음성변조) : "논에 물대기 위해서는 마을에 이장이나 누가 스핀들, 돌리는 것 있어요, 그걸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다 보니 모내기를 앞둔 지난달엔 청주에서 물고기를 잡으려고 저수지 물을 빼낸 주민이 고발되기도 했습니다.

곧 장마철이 시작되지만 전국 곳곳의 저수지가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 ‘곧 장마철인데…’ 구멍 뚫린 저수지 관리
    • 입력 2016-06-17 06:56:48
    • 수정2016-06-17 09:22:2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오는 19일 제주를 시작으로 전국에 올 여름 장마가 시작되는데요.

그런데 대부분의 저수지가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고, 크고 작은 사고도 잇따르고 있어 재해 위험을 키우고 있습니다.

함영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저수지에서 흘러나온 물로 고구마 밭이 유실됐습니다.

인근 주택에도 물이 차, 곳곳에 진흙이 쌓였습니다.

<인터뷰> 마을 주민 : "(물이 많이 찼었어요?) 장화까지 올라왔으니까 물이.. 저기 장화신은 분 있네."

저수지 물이 순식간에 농수로를 범람한 겁니다.

농어촌공사가 지정한 관리인이 있었지만, 사고를 막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이민선(한국농어촌공사 청주지사) : "그 분(관리인)이 팔을 다쳐서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에 그런 일이 발생됐어요."

대부분 저수지 근처 마을의 70세 이상 노인들인 저수지 관리인은 한달 수십 만원의 급여를 받기는 하지만 위기 상황에 대응이 쉽지 않습니다.

<녹취> 농어촌공사 관계자(음성변조) : "저 같아도 그래요. 이 돈으로 무슨 책임감이 생기겠나? 그러니까 단순한 일만 하죠, 단순하게..."

자치단체 소유의 소규모 저수지는 이런 관리인조차 불명확합니다.

<녹취> 청주시 관계자(음성변조) : "논에 물대기 위해서는 마을에 이장이나 누가 스핀들, 돌리는 것 있어요, 그걸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다 보니 모내기를 앞둔 지난달엔 청주에서 물고기를 잡으려고 저수지 물을 빼낸 주민이 고발되기도 했습니다.

곧 장마철이 시작되지만 전국 곳곳의 저수지가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KBS 뉴스 함영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