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월 모의평가 문제 유출, 교사-학원강사 금전 거래 수사
입력 2016.06.17 (19:13) 수정 2016.06.17 (19:5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6월 수능 모의평가 사전 유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의자들 사이에 거액의 돈이 오간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문제 유형을 학원 강사에게 알려줬다는 현직 교사는 곧 구속 여부가 결정됩니다.

송락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은 학원 강사 이 모 씨가 현직 교사 박 모 씨로부터 수능 모의평가 국어 영역 출제 문항을 미리 전해들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 사이에 거액의 돈이 오간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입니다.

학원 강사 이 씨가 2013년 원고료 명목으로 6천만 원을 현직 교사 박 모 씨에게 건넸다는 내용입니다.

경찰은 "모의평가 한 문제당 10만 원을 받는 조건으로 학원 강사 이 씨가 돈을 건넨 것" 이라는 참고인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 관계를 조사 중입니다.

경찰은 세금계산서를 토대로 계좌 추적 등을 통해 실제 돈 거래 여부와 대가성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오늘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박 씨의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박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또 학원 강사 이 씨도 조만간 다시 소환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모의평가 최초 유출자로 알려진 현직 교사 송 모 씨 외에 추가 관련자가 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서울 유명 학원가에서 활동 중인 인기강사 이 씨는 6월 모의평가 전인 지난달 강의에서 특정 지문과 문제 유형을 예고했습니다.

이 소문이 학생들 사이에서 돌자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달 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 6월 모의평가 문제 유출, 교사-학원강사 금전 거래 수사
    • 입력 2016-06-17 19:15:53
    • 수정2016-06-17 19:50:39
    뉴스 7
<앵커 멘트>

6월 수능 모의평가 사전 유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피의자들 사이에 거액의 돈이 오간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문제 유형을 학원 강사에게 알려줬다는 현직 교사는 곧 구속 여부가 결정됩니다.

송락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은 학원 강사 이 모 씨가 현직 교사 박 모 씨로부터 수능 모의평가 국어 영역 출제 문항을 미리 전해들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들 사이에 거액의 돈이 오간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입니다.

학원 강사 이 씨가 2013년 원고료 명목으로 6천만 원을 현직 교사 박 모 씨에게 건넸다는 내용입니다.

경찰은 "모의평가 한 문제당 10만 원을 받는 조건으로 학원 강사 이 씨가 돈을 건넨 것" 이라는 참고인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 관계를 조사 중입니다.

경찰은 세금계산서를 토대로 계좌 추적 등을 통해 실제 돈 거래 여부와 대가성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오늘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박 씨의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박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또 학원 강사 이 씨도 조만간 다시 소환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모의평가 최초 유출자로 알려진 현직 교사 송 모 씨 외에 추가 관련자가 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입니다.

서울 유명 학원가에서 활동 중인 인기강사 이 씨는 6월 모의평가 전인 지난달 강의에서 특정 지문과 문제 유형을 예고했습니다.

이 소문이 학생들 사이에서 돌자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달 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