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핫 클릭] 망치로 내려치고…아찔한 다리 안전 검사
입력 2016.06.28 (08:20) 수정 2016.06.28 (09:0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핫한 영상 모아 전해드립니다.

중국에선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자연 명소 곳곳에 투명한 유리다리를 만들고 있는데요.

하지만 개장한지 몇 주 만에 균열이 생기는 등, 관광객을 불안하게 하는 일도 있었죠.

그래서 다리 안전성 검사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는데요.

보기만 해도 아찔한 다리 안전성 검사 현장, 함께 보시죠.

<리포트>

한 여성이 망치를 들고 다리 바닥을 힘차게 내려칩니다.

바닥 밑으로 300미터 깊이의 협곡이 그대로 보이는 이 다리는 중국 후난 성 '장자제 국립공원'에 새로 준공된 430미터 길이의 유리 다리인데요.

다음 달 공식 개장을 앞두고 관광객을 안심시키기 위해 대대적인 안전성 시험을 실시했는데요.

망치에 이어 15톤짜리 차량이 지나가도 끄떡없는 유리 다리!

별별 안전 검사를 모두 통과했지만, 이 유리 다리를 건너는 건 웬만한 강심장이 아니면, 여전히 무서울 것 같네요.
  • [핫 클릭] 망치로 내려치고…아찔한 다리 안전 검사
    • 입력 2016-06-28 08:21:06
    • 수정2016-06-28 09:07:03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핫한 영상 모아 전해드립니다.

중국에선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자연 명소 곳곳에 투명한 유리다리를 만들고 있는데요.

하지만 개장한지 몇 주 만에 균열이 생기는 등, 관광객을 불안하게 하는 일도 있었죠.

그래서 다리 안전성 검사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는데요.

보기만 해도 아찔한 다리 안전성 검사 현장, 함께 보시죠.

<리포트>

한 여성이 망치를 들고 다리 바닥을 힘차게 내려칩니다.

바닥 밑으로 300미터 깊이의 협곡이 그대로 보이는 이 다리는 중국 후난 성 '장자제 국립공원'에 새로 준공된 430미터 길이의 유리 다리인데요.

다음 달 공식 개장을 앞두고 관광객을 안심시키기 위해 대대적인 안전성 시험을 실시했는데요.

망치에 이어 15톤짜리 차량이 지나가도 끄떡없는 유리 다리!

별별 안전 검사를 모두 통과했지만, 이 유리 다리를 건너는 건 웬만한 강심장이 아니면, 여전히 무서울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