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의당 “기소 시 당원권 정지”…安 “책임지겠다”
입력 2016.06.28 (21:13) 수정 2016.06.28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민의당은 총선 홍보비 뒷돈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기소할 경우 해당 의원 등에 대해 당원권을 정지시키기로 했습니다.

당헌당규를 따르기로 한 건데,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어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류호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 정치를 표방하며 출범한 국민의당.

<인터뷰> 안철수(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지난 2월 2일) : "2016년 한국 정치의 판을 바꾸는 혁명을 시작합니다."

그러나 출범 넉 달 만에 총선 홍보비 뒷돈 의혹이 불거지고, 관련자 줄소환 속에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구속까지 되면서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국민의당은 오늘(28일) 김수민 박선숙 의원과 왕 사무부총장 등 관련자들의 징계 수위를 놓고 두 차례나 의원 총회를 소집한 끝에 당헌 당규에 따라 검찰이 기소하면 당원권을 정지하기로 결론 내렸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제명과 출당 등의 강력한 제재를 요구했으나, 다수 의원의 반대로 징계 수위가 낮춰졌습니다.

<인터뷰> 안철수(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 "사법적 판단 결과에 따라서 한 점의 관용도 한 치의 주저함도 없이 단호하고 엄격하게 처리할 것을 (다시 한 번 더 말씀드립니다.)"

하지만, 국민 눈높이에 못 미친다는 여론이 많아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책임론 압박 속에 안 대표는 네 번째 공개 사과를 하고,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며 거취 문제를 언급하려 했지만, 주변에서 일단 만류했습니다.

<인터뷰> 박지원(국민의당 원내대표) : "안철수 대표 본인의 책임론에 대해서는 먼저 얘기를 했고, 의원들이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니다."

안철수 대표 책임론은 내일(29일)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거론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국민의당 “기소 시 당원권 정지”…安 “책임지겠다”
    • 입력 2016-06-28 21:13:53
    • 수정2016-06-28 22:11:25
    뉴스 9
<앵커 멘트>

국민의당은 총선 홍보비 뒷돈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기소할 경우 해당 의원 등에 대해 당원권을 정지시키기로 했습니다.

당헌당규를 따르기로 한 건데,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어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류호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 정치를 표방하며 출범한 국민의당.

<인터뷰> 안철수(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지난 2월 2일) : "2016년 한국 정치의 판을 바꾸는 혁명을 시작합니다."

그러나 출범 넉 달 만에 총선 홍보비 뒷돈 의혹이 불거지고, 관련자 줄소환 속에 왕주현 사무부총장이 구속까지 되면서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국민의당은 오늘(28일) 김수민 박선숙 의원과 왕 사무부총장 등 관련자들의 징계 수위를 놓고 두 차례나 의원 총회를 소집한 끝에 당헌 당규에 따라 검찰이 기소하면 당원권을 정지하기로 결론 내렸습니다.

안철수 대표는 제명과 출당 등의 강력한 제재를 요구했으나, 다수 의원의 반대로 징계 수위가 낮춰졌습니다.

<인터뷰> 안철수(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 "사법적 판단 결과에 따라서 한 점의 관용도 한 치의 주저함도 없이 단호하고 엄격하게 처리할 것을 (다시 한 번 더 말씀드립니다.)"

하지만, 국민 눈높이에 못 미친다는 여론이 많아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책임론 압박 속에 안 대표는 네 번째 공개 사과를 하고,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며 거취 문제를 언급하려 했지만, 주변에서 일단 만류했습니다.

<인터뷰> 박지원(국민의당 원내대표) : "안철수 대표 본인의 책임론에 대해서는 먼저 얘기를 했고, 의원들이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니다."

안철수 대표 책임론은 내일(29일)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거론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