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 아두치, 금지약물 적발…“허리통증 치료 목적”
입력 2016.06.30 (21:50) 수정 2016.06.30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롯데의 외국인 선수 아두치가 금지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롯데의 외국인 선수 아두치가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아두치는 지난달 21일 한국도핑방지위원회, KADA 주관 도핑검사 결과, 체내에서 금지약물인 옥시코돈 성분이 검출돼 현재 KBO로부터 결과 통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정근(롯데 홍보팀장) : "(아두치가) 경기력 향상을 목적으로 한 게 아니고, 허리 통증 치료 목적으로 했는데, 이게 금지약물인지는 몰랐다. 자기가 책임지겠다고 얘기했습니다."

옥시코돈은 마약성 진통제의 일종으로 아두치는 징계를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아두치가 징계를 받게 되면 KBO리그 사상 6번째이며, 외국인 선수로는 세 번째 사례가 됩니다.

<인터뷰> 문정균(KBO 홍보팀장) : "최대 72경기까지 제재를 할 수 있어요. 제재는 저희가 하는 것이 아니고, 도핑 방지 위원회가 합니다."

한편 프로야구에서는 두산 선발 보우덴이 NC를 상대로 노히트 노런의 대기록을 작성했습니다.

KBO리그 역대 13번째로 외국인 선수로는 세 번째 입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롯데 아두치, 금지약물 적발…“허리통증 치료 목적”
    • 입력 2016-06-30 21:53:53
    • 수정2016-06-30 22:11:30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야구 롯데의 외국인 선수 아두치가 금지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롯데의 외국인 선수 아두치가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아두치는 지난달 21일 한국도핑방지위원회, KADA 주관 도핑검사 결과, 체내에서 금지약물인 옥시코돈 성분이 검출돼 현재 KBO로부터 결과 통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정근(롯데 홍보팀장) : "(아두치가) 경기력 향상을 목적으로 한 게 아니고, 허리 통증 치료 목적으로 했는데, 이게 금지약물인지는 몰랐다. 자기가 책임지겠다고 얘기했습니다."

옥시코돈은 마약성 진통제의 일종으로 아두치는 징계를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아두치가 징계를 받게 되면 KBO리그 사상 6번째이며, 외국인 선수로는 세 번째 사례가 됩니다.

<인터뷰> 문정균(KBO 홍보팀장) : "최대 72경기까지 제재를 할 수 있어요. 제재는 저희가 하는 것이 아니고, 도핑 방지 위원회가 합니다."

한편 프로야구에서는 두산 선발 보우덴이 NC를 상대로 노히트 노런의 대기록을 작성했습니다.

KBO리그 역대 13번째로 외국인 선수로는 세 번째 입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