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열대夜 놀자!…이불 영화제·썸머 크리스마스
입력 2016.08.15 (06:22) 수정 2016.08.15 (07: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처럼 무더위가 밤에도 기승을 부릴 때 집에만 있으면 더 무기력해지기 쉬운데요.

시원한 밤공기를 마시며 색다른 방법으로 여름을 보내는 시민들을 김소영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한여름밤 하늘 위로 하얀 눈꽃 송이가 휘날립니다.

반바지를 입은 산타가 나타나 썰매를 끌어주고….

신나는 캐럴까지 흐르며 분위기를 돋웁니다.

나들이를 온 아이들은 날리는 눈송이를 만지며, 여름밤에 만난 크리스마스를 한껏 즐깁니다.

<인터뷰> 신규리(서울 관악구) : "오늘 더웠는데 산타할아버지도 보고 눈도 보니까 갑자기 시원해졌어요. 좋아요!"

해 질 무렵 한강 공원, 해수욕장에서 보던 선베드가 일렬로 정렬돼있고, 다른 한쪽엔 조그만 풀장 수십 개가 가득합니다.

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위한 특별 야외 영화관입니다.

무더운 여름밤, 강바람을 쐬며 영화를 보니 잠시나마 더위를 잊은 듯합니다.

<인터뷰> 안기문(경기도 부천시) : “밤에 너무 더워서 잠도 잘 못 자고 그런데 밖에 나와서 시원한 풀장 같은 데서 영화도 보고하니까 기분도 시원해지는 것 같고….”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로 잠 못 이루는 시민들, 여름밤 이색 체험으로 열대야를 극복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열대夜 놀자!…이불 영화제·썸머 크리스마스
    • 입력 2016-08-15 06:26:52
    • 수정2016-08-15 07:38:3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요즘처럼 무더위가 밤에도 기승을 부릴 때 집에만 있으면 더 무기력해지기 쉬운데요.

시원한 밤공기를 마시며 색다른 방법으로 여름을 보내는 시민들을 김소영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한여름밤 하늘 위로 하얀 눈꽃 송이가 휘날립니다.

반바지를 입은 산타가 나타나 썰매를 끌어주고….

신나는 캐럴까지 흐르며 분위기를 돋웁니다.

나들이를 온 아이들은 날리는 눈송이를 만지며, 여름밤에 만난 크리스마스를 한껏 즐깁니다.

<인터뷰> 신규리(서울 관악구) : "오늘 더웠는데 산타할아버지도 보고 눈도 보니까 갑자기 시원해졌어요. 좋아요!"

해 질 무렵 한강 공원, 해수욕장에서 보던 선베드가 일렬로 정렬돼있고, 다른 한쪽엔 조그만 풀장 수십 개가 가득합니다.

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위한 특별 야외 영화관입니다.

무더운 여름밤, 강바람을 쐬며 영화를 보니 잠시나마 더위를 잊은 듯합니다.

<인터뷰> 안기문(경기도 부천시) : “밤에 너무 더워서 잠도 잘 못 자고 그런데 밖에 나와서 시원한 풀장 같은 데서 영화도 보고하니까 기분도 시원해지는 것 같고….”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로 잠 못 이루는 시민들, 여름밤 이색 체험으로 열대야를 극복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