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첨단 카메라 ‘만분의 1초를 잡아라’
입력 2016.08.17 (21:49) 수정 2016.08.17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여자 육상 400m에서 결승선을 마치 다이빙 하듯 통과해 간발의 차이로 금메달을 차지한 선수가 있었죠.

최첨단 카메라 장비로 정확한 판독이 가능했기 때문인데요.

판정은 물론 선수들의 경기력에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다이빙 동작으로 골인해 극적인 금메달을 목에 건 바하마의 밀러.

몸통이 먼저 들어오는 순간을 포착할 수 있었던 것은 초당 만 프레임을 찍을 수 있는 역대 최고 수준 첨단 카메라의 힘이었습니다.

육상 100m 예선에서 바레인의 피셔가 부정 출발로 실격됩니다.

심판의 눈으로 보기 전, 이미 출발 발판에 설치된 고감도 센서가 판정을 내렸습니다.

<인터뷰> 앨런 조브리스트(올림픽 공식 계측사 대표) : "선수들이 발판에 가하는 수직적인 힘을 1초당 4천 회까지 측정하는 새로운 부정 출발 계측기를 도입했습니다."

수영장 바닥에 숫자가 적혀 있는 모니터가 설치돼 있습니다.

런던 대회 때는 없었던 수중 랩타임 측정기입니다.

그 동안 심판들이 직접 표지판을 들고 몇 바퀴 남았는지 알려줬지만, 이제는 선수들이 고개 들 필요 없이 자신의 영법에만 집중해 기록 향상이 가능해졌습니다.

<인터뷰> 리차드 나지(슬로바키아 수영대표) : "경기할 때 위를 쳐다볼 필요가 없이 거리가 얼마나 남았는지 알 수 있어 좋습니다."

올림픽 역사와 함께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 첨단 기술은 이제 판정의 정확성은 물론 선수들의 기량 향상까지 유도하고 있습니다.

리우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최첨단 카메라 ‘만분의 1초를 잡아라’
    • 입력 2016-08-17 22:07:20
    • 수정2016-08-17 22:28:52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 여자 육상 400m에서 결승선을 마치 다이빙 하듯 통과해 간발의 차이로 금메달을 차지한 선수가 있었죠.

최첨단 카메라 장비로 정확한 판독이 가능했기 때문인데요.

판정은 물론 선수들의 경기력에도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김기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다이빙 동작으로 골인해 극적인 금메달을 목에 건 바하마의 밀러.

몸통이 먼저 들어오는 순간을 포착할 수 있었던 것은 초당 만 프레임을 찍을 수 있는 역대 최고 수준 첨단 카메라의 힘이었습니다.

육상 100m 예선에서 바레인의 피셔가 부정 출발로 실격됩니다.

심판의 눈으로 보기 전, 이미 출발 발판에 설치된 고감도 센서가 판정을 내렸습니다.

<인터뷰> 앨런 조브리스트(올림픽 공식 계측사 대표) : "선수들이 발판에 가하는 수직적인 힘을 1초당 4천 회까지 측정하는 새로운 부정 출발 계측기를 도입했습니다."

수영장 바닥에 숫자가 적혀 있는 모니터가 설치돼 있습니다.

런던 대회 때는 없었던 수중 랩타임 측정기입니다.

그 동안 심판들이 직접 표지판을 들고 몇 바퀴 남았는지 알려줬지만, 이제는 선수들이 고개 들 필요 없이 자신의 영법에만 집중해 기록 향상이 가능해졌습니다.

<인터뷰> 리차드 나지(슬로바키아 수영대표) : "경기할 때 위를 쳐다볼 필요가 없이 거리가 얼마나 남았는지 알 수 있어 좋습니다."

올림픽 역사와 함께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 첨단 기술은 이제 판정의 정확성은 물론 선수들의 기량 향상까지 유도하고 있습니다.

리우에서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