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염 속 에어컨 켜고 차에서 잠든 30대 사망
입력 2016.08.19 (19:23) 수정 2016.08.20 (12:0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찜통더위 속 에어컨을 켜고 차에서 잠을 자던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에어컨 사용이 사망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주의 한 아파트 단지에 주차된 승합차 창 유리가 완전히 깨져 있습니다.

내부는 잡동사니로 어지럽게 널려 있습니다.

어제 오후 7시 10분쯤, 차량 안에서 38살 연 모 씨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습니다.

<녹취>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 : "시동을 켜놓고 에어컨 켜놓고 자고 있더래요. 일부러 차를 두드려보니까 대답도 없고 그래서 119에 신고하고..."

구조대가 출동했지만 연 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녹취> 소방관계자(음성변조) : "문은 잠겨 있는 상태였고.창문을 깨서 환자분을 구조해서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경찰은 연 씨가 야간 근무 후 집에 왔다 더위 때문에 오후 2시쯤 에어컨이 있는 차로 이동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무더위가 최고조에 이른 시각, 에어컨을 켜둔 채 밀폐된 차량 안에서 잠이 든 것이 화근이었습니다.

연 씨는 뇌수술을 받은 병력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한정호(충북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 "과도하게 틀어놓고 장시간 노출될 경우에는 심장병이나 폐 질환이 있는 환자에게는 위험한 상황이 발생해서 생명에 위협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경찰은 연 씨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 폭염 속 에어컨 켜고 차에서 잠든 30대 사망
    • 입력 2016-08-19 19:25:12
    • 수정2016-08-20 12:02:18
    뉴스 7
<앵커 멘트>

찜통더위 속 에어컨을 켜고 차에서 잠을 자던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에어컨 사용이 사망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청주의 한 아파트 단지에 주차된 승합차 창 유리가 완전히 깨져 있습니다.

내부는 잡동사니로 어지럽게 널려 있습니다.

어제 오후 7시 10분쯤, 차량 안에서 38살 연 모 씨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습니다.

<녹취>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 : "시동을 켜놓고 에어컨 켜놓고 자고 있더래요. 일부러 차를 두드려보니까 대답도 없고 그래서 119에 신고하고..."

구조대가 출동했지만 연 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습니다.

<녹취> 소방관계자(음성변조) : "문은 잠겨 있는 상태였고.창문을 깨서 환자분을 구조해서 심폐소생술을 하면서..."

경찰은 연 씨가 야간 근무 후 집에 왔다 더위 때문에 오후 2시쯤 에어컨이 있는 차로 이동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무더위가 최고조에 이른 시각, 에어컨을 켜둔 채 밀폐된 차량 안에서 잠이 든 것이 화근이었습니다.

연 씨는 뇌수술을 받은 병력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터뷰> 한정호(충북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 "과도하게 틀어놓고 장시간 노출될 경우에는 심장병이나 폐 질환이 있는 환자에게는 위험한 상황이 발생해서 생명에 위협을 줄 수 있기 때문에..."

경찰은 연 씨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규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