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당 국감 거부 방침 유지…여야 대치 격화
입력 2016.09.28 (19:00) 수정 2016.09.28 (19:0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새누리당이 국정감사 거부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이정현 대표가 국감 복귀를 요청했지만 의원총회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은 겁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오늘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정감사 불참 방침을 유지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오늘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장의 책임을 물을 것이고 내일 국감에 들어가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이 대표의 충정은 십분 이해하지만 대다수 의원들이 국감에 복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당 대표를 단식하게 내버려두고 국감에 복귀할 수 없다"며 "자신을 포함해 여당 의원들이 돌아가며 하루씩 동조단식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이정현 대표는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정세균 의장 사퇴 촉구 당원 규탄대회에 참석해 내일부터 국정감사에 임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여야간 대치 기류는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새누리당은 내일 정 의장을 검찰에 고발하고 정 의장 규탄 대국민 홍보 신문 광고도 싣기로 했습니다.

앞서 정 의장은 헌법과 국회법 절차에 따라 해임 건의안을 표결한 것이라며 유감 표명할 내용이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 새누리당 국감 거부 방침 유지…여야 대치 격화
    • 입력 2016-09-28 19:01:50
    • 수정2016-09-28 19:04:24
    뉴스 7
<앵커 멘트>

새누리당이 국정감사 거부 방침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이정현 대표가 국감 복귀를 요청했지만 의원총회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은 겁니다.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이 오늘 오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정감사 불참 방침을 유지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오늘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장의 책임을 물을 것이고 내일 국감에 들어가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이 대표의 충정은 십분 이해하지만 대다수 의원들이 국감에 복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당 대표를 단식하게 내버려두고 국감에 복귀할 수 없다"며 "자신을 포함해 여당 의원들이 돌아가며 하루씩 동조단식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이정현 대표는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정세균 의장 사퇴 촉구 당원 규탄대회에 참석해 내일부터 국정감사에 임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여야간 대치 기류는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새누리당은 내일 정 의장을 검찰에 고발하고 정 의장 규탄 대국민 홍보 신문 광고도 싣기로 했습니다.

앞서 정 의장은 헌법과 국회법 절차에 따라 해임 건의안을 표결한 것이라며 유감 표명할 내용이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