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100브리핑] 코너 몰린 이정현 “나도 불안하고 겁나”
입력 2016.11.02 (19:16) 100 브리핑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순실 게이트’로 촉발된 정국 혼란을 수습하기 위한 정치권의 움직임이 활발합니다.

특히 새누리당은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인데요. 오늘(2일) 오전엔 ‘대표·최고위원·중진 연석 간담회’를 열어 타개책을 논의했습니다.

비주류 중진들은 일제히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면서 대통령 수사와 탈당을 요구했는데요. 특히 지도부 사퇴를 놓고 이정현 대표와 중진 위원들 간 감정 섞인 언쟁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주류 핵심인 서청원, 최경환 위원은 회의에 불참했고 이 대표는 사퇴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는 4일 의원총회에서 지도부 사퇴 문제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는데요. 이 대표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요?
  • [100브리핑] 코너 몰린 이정현 “나도 불안하고 겁나”
    • 입력 2016-11-02 19:16:57
    100 브리핑
‘최순실 게이트’로 촉발된 정국 혼란을 수습하기 위한 정치권의 움직임이 활발합니다.

특히 새누리당은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인데요. 오늘(2일) 오전엔 ‘대표·최고위원·중진 연석 간담회’를 열어 타개책을 논의했습니다.

비주류 중진들은 일제히 지도부 사퇴를 촉구하면서 대통령 수사와 탈당을 요구했는데요. 특히 지도부 사퇴를 놓고 이정현 대표와 중진 위원들 간 감정 섞인 언쟁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주류 핵심인 서청원, 최경환 위원은 회의에 불참했고 이 대표는 사퇴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오는 4일 의원총회에서 지도부 사퇴 문제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는데요. 이 대표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