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오늘 광장에 또 다시 촛불…영결식 후 2차 범국민대회
입력 2016.11.05 (12:34) 수정 2016.11.05 (15:01) 취재K
1차 범국민대회 (10월 29일)1차 범국민대회 (10월 29일)

오늘(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최순실 게이트' 책임자 처벌과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제2차 범국민대회'가 열린다. 어제(4일) 박근혜 대통령의 두 번째 사과 발표가 오히려 여론을 악화시켰다는 평이 나오고 있는 데다, 비리 관련자들의 충격적인 진술 내용이 잇따르고 있어 집회 열기는 1차 대회 때보다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오후 4시 광장에서 대학생과 공무원· 교사·문화예술인 등이 참여하는 시국선언을 시작으로, 5시부터는 종로 방향 진출했다 돌아오는 행진이 계획돼있다. 이어 저녁 7시부터 광장에서 본격적인 촛불 행사가 진행된다. 범국민대회 주최 측은 최대 10만 명이 광장으로 모일 것을 예상하고 있다. 오늘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지역별 촛불집회가 열릴 예정이어서, 전체 참가자 수는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2차 범국민대회'에 앞서 오후 2시부터는 고 백남기 씨의 영결식이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다. 오전 8시 많은 시민들이 모인 가운데 서울대병원에서 발인이 이뤄졌고, 명동성당으로 이동해 염수정 추기경이 집전하는 장례 미사를 마쳤다. 이후 10시 반쯤부터 유가족과 시민들은 백남기 씨가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광화문 방향으로 이동하며 도심 노제를 치르고 있다.


'고 백남기 농민 민주사회장 영결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함께 우상호 원내대표, 문재인 전 대표 등 야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특히 공동장례위원장을 맡은 추미애 대표와 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그리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등은 추도사를 낭독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경찰이 집회 행진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불허하겠다"고 밝혀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경찰은 대규모 인원의 행진으로 인해 '극심한 교통 정체'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사실을 전한 기사에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교통 정체 감내하겠다. 집회 자유 보장해라", "이 시국에 교통 정체가 문제인가. 국민 마음의 정체나 신경써 달라" 등의 댓글이 올라오며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 오늘 광장에 또 다시 촛불…영결식 후 2차 범국민대회
    • 입력 2016-11-05 12:34:38
    • 수정2016-11-05 15:01:31
    취재K
1차 범국민대회 (10월 29일)1차 범국민대회 (10월 29일)

오늘(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최순실 게이트' 책임자 처벌과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제2차 범국민대회'가 열린다. 어제(4일) 박근혜 대통령의 두 번째 사과 발표가 오히려 여론을 악화시켰다는 평이 나오고 있는 데다, 비리 관련자들의 충격적인 진술 내용이 잇따르고 있어 집회 열기는 1차 대회 때보다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오후 4시 광장에서 대학생과 공무원· 교사·문화예술인 등이 참여하는 시국선언을 시작으로, 5시부터는 종로 방향 진출했다 돌아오는 행진이 계획돼있다. 이어 저녁 7시부터 광장에서 본격적인 촛불 행사가 진행된다. 범국민대회 주최 측은 최대 10만 명이 광장으로 모일 것을 예상하고 있다. 오늘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지역별 촛불집회가 열릴 예정이어서, 전체 참가자 수는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2차 범국민대회'에 앞서 오후 2시부터는 고 백남기 씨의 영결식이 광화문광장에서 진행된다. 오전 8시 많은 시민들이 모인 가운데 서울대병원에서 발인이 이뤄졌고, 명동성당으로 이동해 염수정 추기경이 집전하는 장례 미사를 마쳤다. 이후 10시 반쯤부터 유가족과 시민들은 백남기 씨가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광화문 방향으로 이동하며 도심 노제를 치르고 있다.


'고 백남기 농민 민주사회장 영결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함께 우상호 원내대표, 문재인 전 대표 등 야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특히 공동장례위원장을 맡은 추미애 대표와 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그리고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등은 추도사를 낭독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경찰이 집회 행진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불허하겠다"고 밝혀 거센 반발이 일고 있다. 경찰은 대규모 인원의 행진으로 인해 '극심한 교통 정체'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사실을 전한 기사에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교통 정체 감내하겠다. 집회 자유 보장해라", "이 시국에 교통 정체가 문제인가. 국민 마음의 정체나 신경써 달라" 등의 댓글이 올라오며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