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與, ‘최순실 게이트’ 후속 대책으로 재창당 계획 모색
입력 2016.11.09 (10:32) 수정 2016.11.09 (11:08) 정치
새누리당이 '최순실 게이트' 파문과 관련한 후속 대책으로 재창당 등의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주류인 이정현 대표와 비주류 의원들 모두 재창당을 언급하며 구체적인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 20여명은 9일(오늘)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당 해체와 재창당 등을 포함한 새로운 길을 모색하기로 하고, 당 지도부의 즉각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다만 이들은 분당은 고려하지 않은 채 오는 13일 당 소속 시도지사와 원외 위원장을 포함한 비상시국회의를 개최해 이같은 방안을 결정하기로 했다.

황 의원은 이날 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새누리당이) 책임과 반성을 하기 위해선 '결국 우리가 해체를 포함한 새로운 길을 가야되지 않을까' 하는 의원들의 의견이 상당히 있었다"고 설명했다.

오신환 의원도 "계파 해체를 포함해 모든 문제에 발전적 해체되는 게 마땅하다"며 "지금 지도부는 당연히 이전에 총사퇴하고 물러나는 게 해체 수순"이라고 강조했다.

이정현 대표도 "재창당하는 수준으로 당을 바꾸겠다"며 "이번주 안에 계획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목표는 당을 '리빌딩'(Rebuilding)하는 것, 재창당하는 수준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라며 "그 작업의 핵심은 비주류와 주류가 같이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진은 중진끼리, 초재선은 초재선끼리 따로 의견을 모을 수 있는 창구도 마련하고, 다같이 의견을 나누는 자리도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가 '재창당 준비위원회'를 만들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이 대표는 "누가 건의를 한 것이고 내가 그걸 받아들인다고 말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반면, 비주류는 "이정현 대표가 추진하는 재창당 준비위가 국민에게 지지를 받게 될 것이라 생각하느냐"며 "오히려 정말 이 나라를 걱정하는 건강한 보수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 與, ‘최순실 게이트’ 후속 대책으로 재창당 계획 모색
    • 입력 2016-11-09 10:32:28
    • 수정2016-11-09 11:08:32
    정치
새누리당이 '최순실 게이트' 파문과 관련한 후속 대책으로 재창당 등의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주류인 이정현 대표와 비주류 의원들 모두 재창당을 언급하며 구체적인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 20여명은 9일(오늘)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당 해체와 재창당 등을 포함한 새로운 길을 모색하기로 하고, 당 지도부의 즉각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다만 이들은 분당은 고려하지 않은 채 오는 13일 당 소속 시도지사와 원외 위원장을 포함한 비상시국회의를 개최해 이같은 방안을 결정하기로 했다.

황 의원은 이날 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새누리당이) 책임과 반성을 하기 위해선 '결국 우리가 해체를 포함한 새로운 길을 가야되지 않을까' 하는 의원들의 의견이 상당히 있었다"고 설명했다.

오신환 의원도 "계파 해체를 포함해 모든 문제에 발전적 해체되는 게 마땅하다"며 "지금 지도부는 당연히 이전에 총사퇴하고 물러나는 게 해체 수순"이라고 강조했다.

이정현 대표도 "재창당하는 수준으로 당을 바꾸겠다"며 "이번주 안에 계획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KBS와의 통화에서 "목표는 당을 '리빌딩'(Rebuilding)하는 것, 재창당하는 수준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라며 "그 작업의 핵심은 비주류와 주류가 같이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진은 중진끼리, 초재선은 초재선끼리 따로 의견을 모을 수 있는 창구도 마련하고, 다같이 의견을 나누는 자리도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가 '재창당 준비위원회'를 만들 것이라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이 대표는 "누가 건의를 한 것이고 내가 그걸 받아들인다고 말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반면, 비주류는 "이정현 대표가 추진하는 재창당 준비위가 국민에게 지지를 받게 될 것이라 생각하느냐"며 "오히려 정말 이 나라를 걱정하는 건강한 보수들을 위험에 빠뜨리는 시도"라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