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박 대통령, 자승 스님과 면담…“꽃을 버려야 열매맺어”
입력 2016.11.09 (17:37) 수정 2016.11.09 (17:49)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오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인 자승 스님을 청와대로 초청해 국정 현안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자승 스님은 이 자리에서 '최순실 사태'로 인한 시국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서둘러 민생안정과 국정 정상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뜻을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특히, 자승 스님은 불교 경전인 '화엄경'에 나오는 '나무는 꽃을 버려야 열매를 맺고, 강물은 강을 버려야 바다에 이른다'는 구절을 인용해 "정치권과 국민 모두가 지혜로 삼아야 할 말씀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주로 자승 스님의 말을 경청하면서 특별한 언급이나 당부를 하지는 않았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오늘 면담은 지난 7일 천주교 염수정 추기경, 개신교 김장환·김삼환 목사를 각각 만난 데 이어 두 번째 종교계 원로 간담회 자리로, 박 대통령은 국정 현안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각계각층 사회 원로들과의 간담회를 계속 마련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 박 대통령, 자승 스님과 면담…“꽃을 버려야 열매맺어”
    • 입력 2016-11-09 17:37:00
    • 수정2016-11-09 17:49:07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오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인 자승 스님을 청와대로 초청해 국정 현안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자승 스님은 이 자리에서 '최순실 사태'로 인한 시국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서둘러 민생안정과 국정 정상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뜻을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특히, 자승 스님은 불교 경전인 '화엄경'에 나오는 '나무는 꽃을 버려야 열매를 맺고, 강물은 강을 버려야 바다에 이른다'는 구절을 인용해 "정치권과 국민 모두가 지혜로 삼아야 할 말씀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주로 자승 스님의 말을 경청하면서 특별한 언급이나 당부를 하지는 않았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오늘 면담은 지난 7일 천주교 염수정 추기경, 개신교 김장환·김삼환 목사를 각각 만난 데 이어 두 번째 종교계 원로 간담회 자리로, 박 대통령은 국정 현안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각계각층 사회 원로들과의 간담회를 계속 마련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