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청와대 “국민의 준엄한 뜻 아주 무겁게 느낀다”
입력 2016.11.11 (09:07) 수정 2016.11.11 (09:11) 정치
청와대는 12일(내일)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집회와 관련해 "국민의 준엄한 뜻을 아주 무겁게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오늘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에 대한 혼란과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총리 추천권도 국회에 있으니 국회에서 총리 추천을 조속히 하고 많은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총리 추천 등을 위한 야당과의 접촉 여부에 관해 "정무수석이 수시로 국회를 왔다 갔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홍보수석실이 지난달 도피 중이던 차은택 씨를 조사해 우병우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서는 "수사 중인 상황이라 홍보수석실이 조사를 할 수도 없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청와대가 차 씨나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과 접촉한 적도 없느냐는 물음에 "그 부분에 대해서 들은 바 없다. 검찰이 수사 과정에 있으니 지켜보자"라고 답했다.

또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화예술계 좌파 책동에 투쟁적으로 대응하라'고 주문했다는 내용 등이 담긴 김영한 전 민정수석 비망록에 관한 보도에 관해선 "알고 있는 정보도 없고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이밖에 민정수석실에서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 당시 경찰관을 회유했다는 보도와 차움병원 의사가 대통령 자문의를 했다는 보도 등에 대해선 "아직 파악해보지 못했다. 알아보겠다"라고만 대응했다.
  • 청와대 “국민의 준엄한 뜻 아주 무겁게 느낀다”
    • 입력 2016-11-11 09:07:32
    • 수정2016-11-11 09:11:25
    정치
청와대는 12일(내일) 열리는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집회와 관련해 "국민의 준엄한 뜻을 아주 무겁게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오늘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에 대한 혼란과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총리 추천권도 국회에 있으니 국회에서 총리 추천을 조속히 하고 많은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총리 추천 등을 위한 야당과의 접촉 여부에 관해 "정무수석이 수시로 국회를 왔다 갔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홍보수석실이 지난달 도피 중이던 차은택 씨를 조사해 우병우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서는 "수사 중인 상황이라 홍보수석실이 조사를 할 수도 없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청와대가 차 씨나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과 접촉한 적도 없느냐는 물음에 "그 부분에 대해서 들은 바 없다. 검찰이 수사 과정에 있으니 지켜보자"라고 답했다.

또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화예술계 좌파 책동에 투쟁적으로 대응하라'고 주문했다는 내용 등이 담긴 김영한 전 민정수석 비망록에 관한 보도에 관해선 "알고 있는 정보도 없고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이밖에 민정수석실에서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 당시 경찰관을 회유했다는 보도와 차움병원 의사가 대통령 자문의를 했다는 보도 등에 대해선 "아직 파악해보지 못했다. 알아보겠다"라고만 대응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