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추미애 “대통령, 군 통수권 내려놔야”
입력 2016.11.11 (10:09) 수정 2016.11.11 (10:17)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이제 군 통수권도 내려놔야 한다는 건 너무나 당연한 말"이라며 문재인 전 대표와 보조를 맞춰 대통령을 비판했다.

추미애 대표는 11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군 통수권과 계엄권 등을 포기해야 한다'는 문재인 전 대표의 발언을 '위헌적 발상'이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 "부역자 집단 새누리당은 또 방패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나라의 생존 방향을 결정하는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일 가운데 하나가 외교"라며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박 대통령을 구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이 창피해 하는 대통령, 국민이 대통령 자격 없다고 외치는 대통령은 한시바삐 국정에서 손을 떼시라"며 "국정에서 확실히 손을 떼야만 국정조사, 특검도 의미 있어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추미애 “대통령, 군 통수권 내려놔야”
    • 입력 2016-11-11 10:09:28
    • 수정2016-11-11 10:17:02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이제 군 통수권도 내려놔야 한다는 건 너무나 당연한 말"이라며 문재인 전 대표와 보조를 맞춰 대통령을 비판했다.

추미애 대표는 11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군 통수권과 계엄권 등을 포기해야 한다'는 문재인 전 대표의 발언을 '위헌적 발상'이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 "부역자 집단 새누리당은 또 방패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나라의 생존 방향을 결정하는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일 가운데 하나가 외교"라며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박 대통령을 구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이 창피해 하는 대통령, 국민이 대통령 자격 없다고 외치는 대통령은 한시바삐 국정에서 손을 떼시라"며 "국정에서 확실히 손을 떼야만 국정조사, 특검도 의미 있어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