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2016 美대선 투표율 56.9%…2000년 대선 이후 최저
입력 2016.11.11 (10:22) 수정 2016.11.11 (10:42) 국제
2016 미국 대선 투표율이 약 57%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선거관리위원회가 10일(현지시간)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일 실시된 대통령 선거에 전체 유권자(미등록 유권자 포함) 2억 3천155만 6천622명 가운데 1억 3천174만 천500여 명이 참여, 56.9%의 투표율을 보였다.

일부 주에서 검표가 진행 중이고 선관위는 일반적으로 선거 후 약 2주 후 최종 집계를 공식 발표하지만 숫자에 큰 변동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수치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공화당 소속 존 매케인 후보가 맞붙었던 2008년 대선 투표율 62.2%에 비해 5.3%P, 오바마가 공화당 밋 롬니를 상대로 재선에 성공한 2012년 선거 투표율 58.6%와 비교해 1.7%P 낮은 것이다.

또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이 앨 고어 민주당 후보와 겨뤄 승리한 2000년 선거 이후 가장 저조한 대선 투표율이기도 하다. 2000년 대선 투표율은 55.3%, 부시가 민주당 존 케리 후보를 상대로 재선을 치른 2004년 선거 투표율은 60.7%였다.

2016 대선에서 투표율이 가장 높았던 5개 주는 미네소타(74%·클린턴 승)·뉴햄프셔(70.3%·미확정)·메인(69.9%·클린턴 승)·아이오와(68.3%·트럼프 승)·위스콘신(68.3% 트럼프 승) 등으로 나타났다.

투표율이 가장 낮았던 5개 주는 하와이(34.0%·클린턴 승)·캘리포니아(45.5%·클린턴 승)·유타(48.9%·트럼프 승)·테네시(51.0%·트럼프 승)·웨스트 버지니아(51.0%·트럼프 승) 등이었다.
  • 2016 美대선 투표율 56.9%…2000년 대선 이후 최저
    • 입력 2016-11-11 10:22:10
    • 수정2016-11-11 10:42:02
    국제
2016 미국 대선 투표율이 약 57%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선거관리위원회가 10일(현지시간)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일 실시된 대통령 선거에 전체 유권자(미등록 유권자 포함) 2억 3천155만 6천622명 가운데 1억 3천174만 천500여 명이 참여, 56.9%의 투표율을 보였다.

일부 주에서 검표가 진행 중이고 선관위는 일반적으로 선거 후 약 2주 후 최종 집계를 공식 발표하지만 숫자에 큰 변동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수치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공화당 소속 존 매케인 후보가 맞붙었던 2008년 대선 투표율 62.2%에 비해 5.3%P, 오바마가 공화당 밋 롬니를 상대로 재선에 성공한 2012년 선거 투표율 58.6%와 비교해 1.7%P 낮은 것이다.

또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이 앨 고어 민주당 후보와 겨뤄 승리한 2000년 선거 이후 가장 저조한 대선 투표율이기도 하다. 2000년 대선 투표율은 55.3%, 부시가 민주당 존 케리 후보를 상대로 재선을 치른 2004년 선거 투표율은 60.7%였다.

2016 대선에서 투표율이 가장 높았던 5개 주는 미네소타(74%·클린턴 승)·뉴햄프셔(70.3%·미확정)·메인(69.9%·클린턴 승)·아이오와(68.3%·트럼프 승)·위스콘신(68.3% 트럼프 승) 등으로 나타났다.

투표율이 가장 낮았던 5개 주는 하와이(34.0%·클린턴 승)·캘리포니아(45.5%·클린턴 승)·유타(48.9%·트럼프 승)·테네시(51.0%·트럼프 승)·웨스트 버지니아(51.0%·트럼프 승) 등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