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국회 긴급 현안질의…野 의원들, ‘최순실 게이트’ 질타
입력 2016.11.11 (11:51) 수정 2016.11.11 (17:51) 정치

[연관기사] ☞ 국회 긴급현안 질의…‘탄핵’ 언급·‘사퇴’ 촉구

[연관기사] ☞ [주요장면] 국회 ‘최순실 게이트’ 긴급현안질의

11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긴급 현안질의에서 야당 의원들은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해 추가 의혹을 제기하며 거센 질타를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 해체는 국무회의도 거치지 않았는데 이게 최순실의 지시"라며 "이걸 왜 그랬는지 알겠느냐. 이건 박 대통령의 7시간 의혹을 숨기려고 그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국무총리는 "(대통령은) 당시 청와대에서 직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은 개성공단 폐쇄에 최순실 씨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내놓으면서, "사드 배치 발표도 국방장관을 배제한 채 이뤄졌다. 이것만으로도 명백한 탄핵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상대로 문화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퇴를 촉구했고, 이에 조윤선 장관은 "사퇴는 개인이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익명 뒤에 숨어 주장하는 사람이 실명으로 나와 검증해서 각자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면 된다"고 답했다.

김현웅 법무장관은 최순실 씨의 불법 재산을 환수해야되지 않냐는 안민석 의원의 질문에 "수사 결과에 따라 그 재산이 불법이거나 부패 범죄로 취득한 재산이면 몰수,환수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긴급현안질의에는 새누리당 신청자가 없는 가운데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당 의원 12명이 나섰다.
  • 국회 긴급 현안질의…野 의원들, ‘최순실 게이트’ 질타
    • 입력 2016-11-11 11:51:18
    • 수정2016-11-11 17:51:57
    정치

[연관기사] ☞ 국회 긴급현안 질의…‘탄핵’ 언급·‘사퇴’ 촉구

[연관기사] ☞ [주요장면] 국회 ‘최순실 게이트’ 긴급현안질의

11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긴급 현안질의에서 야당 의원들은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해 추가 의혹을 제기하며 거센 질타를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 해체는 국무회의도 거치지 않았는데 이게 최순실의 지시"라며 "이걸 왜 그랬는지 알겠느냐. 이건 박 대통령의 7시간 의혹을 숨기려고 그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국무총리는 "(대통령은) 당시 청와대에서 직무를 수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국민의당 정동영 의원은 개성공단 폐쇄에 최순실 씨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내놓으면서, "사드 배치 발표도 국방장관을 배제한 채 이뤄졌다. 이것만으로도 명백한 탄핵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상대로 문화계 블랙리스트에도 관여했을 것이라고 주장하며 사퇴를 촉구했고, 이에 조윤선 장관은 "사퇴는 개인이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라며 "익명 뒤에 숨어 주장하는 사람이 실명으로 나와 검증해서 각자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면 된다"고 답했다.

김현웅 법무장관은 최순실 씨의 불법 재산을 환수해야되지 않냐는 안민석 의원의 질문에 "수사 결과에 따라 그 재산이 불법이거나 부패 범죄로 취득한 재산이면 몰수,환수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긴급현안질의에는 새누리당 신청자가 없는 가운데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당 의원 12명이 나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