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변호사 3천여 명 시국선언…“한 줌 세력이 국가권력 사유화”
입력 2016.11.11 (15:06) 수정 2016.11.11 (15:15) 사회
변호사 3,000여 명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 선언문을 발표했다.

서울지방변호사회가 주축이 돼 구성된 '전국 변호사 비상 시국모임'은 11일 서울 서초동 변호사 회관에서 박 대통령 퇴진과 국정 농단에 관여한 자들의 처벌을 요구하는 시국 선언문을 발표했다. 변호사들은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지 않은 한 줌 세력이 국가 권력과 공적 권위를 사유화했다"며 "대통령은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사적으로 공유했다"고 주장했다. 또 "왕조 국가에서도 일어날 수 없는 일이 뻔히 자행됐다"며 "이런 민주주의와 법치주의 파괴 행위를 몰랐다고 변명한다면 무능한 역사적 범죄자"라고 덧붙였다.

변호사 시국모임은 "국회와 모든 정당은 선거의 유불리를 따지지 말고 진상이 제대로 규명되고 범법 행위자들이 정의의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시국 선언에는 전국의 지역별 변호사회를 중심으로 변호사 3,288명이 참여했다.
  • 변호사 3천여 명 시국선언…“한 줌 세력이 국가권력 사유화”
    • 입력 2016-11-11 15:06:43
    • 수정2016-11-11 15:15:59
    사회
변호사 3,000여 명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 선언문을 발표했다.

서울지방변호사회가 주축이 돼 구성된 '전국 변호사 비상 시국모임'은 11일 서울 서초동 변호사 회관에서 박 대통령 퇴진과 국정 농단에 관여한 자들의 처벌을 요구하는 시국 선언문을 발표했다. 변호사들은 "국민으로부터 위임받지 않은 한 줌 세력이 국가 권력과 공적 권위를 사유화했다"며 "대통령은 국민이 부여한 권한을 사적으로 공유했다"고 주장했다. 또 "왕조 국가에서도 일어날 수 없는 일이 뻔히 자행됐다"며 "이런 민주주의와 법치주의 파괴 행위를 몰랐다고 변명한다면 무능한 역사적 범죄자"라고 덧붙였다.

변호사 시국모임은 "국회와 모든 정당은 선거의 유불리를 따지지 말고 진상이 제대로 규명되고 범법 행위자들이 정의의 심판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시국 선언에는 전국의 지역별 변호사회를 중심으로 변호사 3,288명이 참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