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최순실 조력 의혹 안봉근 전 비서관 16시간 조사
입력 2016.11.15 (02:49) 수정 2016.11.15 (06:32) 사회

[연관 기사] ☞ [뉴스광장]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 검찰 조사 후 귀가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국정 개입'을 도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안봉근(50)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50) 전 총무비서관이 검찰에서 16시간 동안 조사를 받은 뒤 15일(오늘) 새벽 귀가했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14일(어제) 오전 10시쯤 안 전 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오늘 새벽 1시 50분쯤까지 조사했다.

안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 씨에게 청와대 문건을 넘기는 과정에 개입했는지, 최 씨가 청와대를 들어갈 때 동행했는지 등을 묻는 질문에 "검찰에서 성실하게 답변했다"라고 말했다.

이 전 비서관도 전날 오전 10시 30분쯤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뒤, 오늘 새벽 2시 반쯤 청사를 빠져나왔다.

이 전 비서관은 청와대 문건 유출을 지시했냐고 묻자 "검찰에서 물으시는대로 성실히 답변했다"면서 대통령의 지시 여부 등을 묻는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검찰은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을 상대로 최 씨가 청와대를 자유롭게 출입하는 것을 도왔는지, 최 씨에게 청와대 문건을 전달하는 등 최 씨의 '국정 개입'에 관여했는지, 이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업무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 등 각종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그러나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은 대체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비서관은 지난 2013년부터 올해 초까지 제2부속실에서 근무하면서 최 씨가 청와대 관저를 자유롭게 드나들도록 자신의 차량을 제공하고 동행하는 등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청와대 문서 보안을 담당했던 이 전 비서관 역시 청와대 문서가 외부로 유출돼 최 씨에게 넘겨지는 것을 묵인 내지 방조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두 비서관은 앞서 구속된 정호성(47) 전 부속비서관과 함께 박 대통령의 최측근 3인방으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검찰은 조사 내용을 살펴본 뒤, 이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최순실 조력 의혹 안봉근 전 비서관 16시간 조사
    • 입력 2016-11-15 02:49:30
    • 수정2016-11-15 06:32:03
    사회

[연관 기사] ☞ [뉴스광장]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 검찰 조사 후 귀가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국정 개입'을 도왔다는 의혹이 제기된 안봉근(50)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50) 전 총무비서관이 검찰에서 16시간 동안 조사를 받은 뒤 15일(오늘) 새벽 귀가했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14일(어제) 오전 10시쯤 안 전 비서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오늘 새벽 1시 50분쯤까지 조사했다.

안 전 비서관은 검찰 조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 씨에게 청와대 문건을 넘기는 과정에 개입했는지, 최 씨가 청와대를 들어갈 때 동행했는지 등을 묻는 질문에 "검찰에서 성실하게 답변했다"라고 말했다.

이 전 비서관도 전날 오전 10시 30분쯤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뒤, 오늘 새벽 2시 반쯤 청사를 빠져나왔다.

이 전 비서관은 청와대 문건 유출을 지시했냐고 묻자 "검찰에서 물으시는대로 성실히 답변했다"면서 대통령의 지시 여부 등을 묻는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검찰은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을 상대로 최 씨가 청와대를 자유롭게 출입하는 것을 도왔는지, 최 씨에게 청와대 문건을 전달하는 등 최 씨의 '국정 개입'에 관여했는지, 이 과정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업무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 등 각종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그러나 안 전 비서관과 이 전 비서관은 대체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비서관은 지난 2013년부터 올해 초까지 제2부속실에서 근무하면서 최 씨가 청와대 관저를 자유롭게 드나들도록 자신의 차량을 제공하고 동행하는 등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청와대 문서 보안을 담당했던 이 전 비서관 역시 청와대 문서가 외부로 유출돼 최 씨에게 넘겨지는 것을 묵인 내지 방조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두 비서관은 앞서 구속된 정호성(47) 전 부속비서관과 함께 박 대통령의 최측근 3인방으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검찰은 조사 내용을 살펴본 뒤, 이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