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靑 “영수회담 일방적 취소 유감”
입력 2016.11.15 (08:46) 수정 2016.11.15 (09:11) 정치
청와대는 15일(오늘)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박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을 제안한 뒤 취소한 것과 관련해 "어젯밤 일방적으로 회담 취소를 통보해온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추 대표의 제안으로 정국 안정에 대한 대화를 기대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앞으로도 청와대는 영수회담이 언제든지 열리기를 기대한다"면서 "야당도 정국 정상화를 위해 책임있는 자세로 임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영수회담 무산에 따라 박 대통령이 3차 담화 등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숙고하고 계시니까 지켜봐달라"면서 "후속 조치와 정국 정상화 방안 등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 靑 “영수회담 일방적 취소 유감”
    • 입력 2016-11-15 08:46:11
    • 수정2016-11-15 09:11:40
    정치
청와대는 15일(오늘) 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박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을 제안한 뒤 취소한 것과 관련해 "어젯밤 일방적으로 회담 취소를 통보해온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추 대표의 제안으로 정국 안정에 대한 대화를 기대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앞으로도 청와대는 영수회담이 언제든지 열리기를 기대한다"면서 "야당도 정국 정상화를 위해 책임있는 자세로 임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영수회담 무산에 따라 박 대통령이 3차 담화 등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숙고하고 계시니까 지켜봐달라"면서 "후속 조치와 정국 정상화 방안 등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