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與, 비주류 비상시국위 발족…김무성 등 12명 대표
입력 2016.11.15 (11:08) 수정 2016.11.15 (11:37) 정치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이 당 최고위원회의 기능을 대체하겠다며 내일 비상시국위원회 발족을 예고한 가운데 위원으로 참여할 12명의 중진급 인사들이 확정됐다.

황영철 의원은 15일(오늘) 오전 비상시국위원회 준비모임을 끝낸 뒤 기자들과 만나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남경필, 원희룡, 김문수, 오세훈 등 전현직 시도지사, 이밖에 5선 의원 등이 포함된 12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황 의원은 12명이 사실상 공동 대표 역할을 하는 대표자 회의로 보면 되고 내일 오후 회의를 열어 국정 수습과 당 해체 방안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빨리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현 지도부가 사퇴해 비상대책위가 구성돼 당 해체를 포함한 혁신의 길을 만들어낸다는 게 목표이기 때문에 단일 대표자를 따로 두지는 않기로 했다"면서 "비대위가 구성돼 당 혁신안을 만들면 비상시국위는 역할을 다하게 된다"고 전했다.
  • 與, 비주류 비상시국위 발족…김무성 등 12명 대표
    • 입력 2016-11-15 11:08:16
    • 수정2016-11-15 11:37:46
    정치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이 당 최고위원회의 기능을 대체하겠다며 내일 비상시국위원회 발족을 예고한 가운데 위원으로 참여할 12명의 중진급 인사들이 확정됐다.

황영철 의원은 15일(오늘) 오전 비상시국위원회 준비모임을 끝낸 뒤 기자들과 만나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남경필, 원희룡, 김문수, 오세훈 등 전현직 시도지사, 이밖에 5선 의원 등이 포함된 12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황 의원은 12명이 사실상 공동 대표 역할을 하는 대표자 회의로 보면 되고 내일 오후 회의를 열어 국정 수습과 당 해체 방안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빨리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현 지도부가 사퇴해 비상대책위가 구성돼 당 해체를 포함한 혁신의 길을 만들어낸다는 게 목표이기 때문에 단일 대표자를 따로 두지는 않기로 했다"면서 "비대위가 구성돼 당 혁신안을 만들면 비상시국위는 역할을 다하게 된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