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검찰, ‘대통령 독대’ 롯데 신동빈 회장 소환
입력 2016.11.15 (14:05) 수정 2016.11.15 (14:36) 사회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과 별도 면담을 가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오늘(15일) 오후 신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청와대에서 무역투자진흥회의가 열린 직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5개 기업 총수들은 연이어 박 대통령과 독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설립을 독려한 것으로 알려진 지난해 7월, 7개 기업 총수와의 면담 이후 두번째 비공개 면담이었다. 신 회장은 지난 3월 초 박 대통령과 개별 면담을 가졌다.

대통령과 기업 총수의 두 번째 면담이 이뤄진 뒤 K스포츠재단은 SK와 롯데, 포스코, 부영그룹 등에 추가 지원금과 스포츠팀 창단 등을 요구했다.

당시 롯데는 70억 원을 K스포츠재단에 냈다가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인 지난 6월 9일부터 13일 사이 돈을 돌려받았다.

검찰은 신 회장을 상대로 당시 박 대통령과의 면담이 어떻게 이뤄지게 됐는지, 또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집중 조사하고 있다. 또, 면담 이후 K스포츠재단에 추가로 자금을 출연하고, 이를 돌려받게 된 경위도 확인하고 있다.
  • 검찰, ‘대통령 독대’ 롯데 신동빈 회장 소환
    • 입력 2016-11-15 14:05:44
    • 수정2016-11-15 14:36:54
    사회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과 별도 면담을 가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오늘(15일) 오후 신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청와대에서 무역투자진흥회의가 열린 직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5개 기업 총수들은 연이어 박 대통령과 독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르와 K스포츠 재단 설립을 독려한 것으로 알려진 지난해 7월, 7개 기업 총수와의 면담 이후 두번째 비공개 면담이었다. 신 회장은 지난 3월 초 박 대통령과 개별 면담을 가졌다.

대통령과 기업 총수의 두 번째 면담이 이뤄진 뒤 K스포츠재단은 SK와 롯데, 포스코, 부영그룹 등에 추가 지원금과 스포츠팀 창단 등을 요구했다.

당시 롯데는 70억 원을 K스포츠재단에 냈다가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인 지난 6월 9일부터 13일 사이 돈을 돌려받았다.

검찰은 신 회장을 상대로 당시 박 대통령과의 면담이 어떻게 이뤄지게 됐는지, 또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집중 조사하고 있다. 또, 면담 이후 K스포츠재단에 추가로 자금을 출연하고, 이를 돌려받게 된 경위도 확인하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