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안철수, 文 선언 환영…“한 사람이라도 마음 모아야 할 때”
입력 2016.11.15 (15:45) 수정 2016.11.15 (15:49)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전국적인 박근혜 대통령 퇴진운동에 나서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 "지금은 한 사람이라도 마음을 모아야 할 때"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안 전 대표는 15일(오늘) 서울역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서명운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퇴진이 우리나라를 살리는 길이라는 점에서 (문 전 대표가)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의 검찰 조사와 관련해선 "정치인과 관료들뿐 아니라 재벌까지 수사대상에 포함된다"며 "만약 조금이라도 국민 세금이나 국민연금에 손을 댄 증거가 나온다면 다시는 사회에 복귀하지 못하도록 엄중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지 의구심이 많다"며 "대통령은 검찰 조사를 받기 전에 먼저 정치적 퇴진 선언을 해야 한다, 그래야 국민이 제대로 수사가 이뤄질 거라고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단독 영수회담 개최가 철회된 것과 관련해선 "회담을 철회한 것은 지난 12일 시민혁명의 날 광화문에 모인 국민의 뜻에 따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 안철수, 文 선언 환영…“한 사람이라도 마음 모아야 할 때”
    • 입력 2016-11-15 15:45:36
    • 수정2016-11-15 15:49:13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공동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전국적인 박근혜 대통령 퇴진운동에 나서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 "지금은 한 사람이라도 마음을 모아야 할 때"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안 전 대표는 15일(오늘) 서울역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서명운동'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퇴진이 우리나라를 살리는 길이라는 점에서 (문 전 대표가)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의 검찰 조사와 관련해선 "정치인과 관료들뿐 아니라 재벌까지 수사대상에 포함된다"며 "만약 조금이라도 국민 세금이나 국민연금에 손을 댄 증거가 나온다면 다시는 사회에 복귀하지 못하도록 엄중한 법 집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지 의구심이 많다"며 "대통령은 검찰 조사를 받기 전에 먼저 정치적 퇴진 선언을 해야 한다, 그래야 국민이 제대로 수사가 이뤄질 거라고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과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단독 영수회담 개최가 철회된 것과 관련해선 "회담을 철회한 것은 지난 12일 시민혁명의 날 광화문에 모인 국민의 뜻에 따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