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외교부 “베트남 공관장 임명 ‘최순실 개입’ 사실 아냐”
입력 2016.11.15 (16:45) 수정 2016.11.15 (16:48) 정치
정부는 베트남 주재 공관장 선임에 최순실 씨 일가가 개입한 정황이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5일) 정례브리핑에서 "주 호찌민 한국 총영사관의 김재천 영사가 보도에서 언급한 내용은 사실관계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인사 문제를 담당하지 않는 김 영사가 어떤 구체적 근거로 이런 인터뷰를 했는지 확인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앞서 김 영사는 어제(14일) 방송된 JTBC와의 인터뷰에서 전대주 전 베트남 대사와 박노완 현 호찌민 총영사의 임명 과정이 석연치 않고 논란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조 대변인은 이에 대해 "전 전 대사는 베트남에서 20여 년 간 거주하면서 베트남 요로에 다양한 인맥을 구축하고 관련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한 인사로서 법령과 절차에 따라 공관장에 인선됐다"며 "여타 공관장 인사들과 마찬가지로 철저한 검증 절차를 거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 전 대사는 국내 대기업의 현지 법인장을 지내는 등 기업인 출신으로 2013년 베트남 대사에 발탁됐으며, 수개월 전까지 재임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박 현 총영사의 경우 베트남에서 2번 근무했고 베트남에서 박사학위까지 취득한 외교부내 대표적 베트남통"이라며 "누구보다도 현지 사정에 밝고 현지어에도 능통한 적임자라는 판단하에 공관장으로 보임됐다"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은 박 총영사 부임 이전 이미 다른 내정자가 있었다는 김 영사 주장에 대해서도 "당시에 내정 조치는 전혀 없었다. 따라서 내정 취소도 있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 외교부 “베트남 공관장 임명 ‘최순실 개입’ 사실 아냐”
    • 입력 2016-11-15 16:45:37
    • 수정2016-11-15 16:48:40
    정치
정부는 베트남 주재 공관장 선임에 최순실 씨 일가가 개입한 정황이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15일) 정례브리핑에서 "주 호찌민 한국 총영사관의 김재천 영사가 보도에서 언급한 내용은 사실관계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인사 문제를 담당하지 않는 김 영사가 어떤 구체적 근거로 이런 인터뷰를 했는지 확인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앞서 김 영사는 어제(14일) 방송된 JTBC와의 인터뷰에서 전대주 전 베트남 대사와 박노완 현 호찌민 총영사의 임명 과정이 석연치 않고 논란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조 대변인은 이에 대해 "전 전 대사는 베트남에서 20여 년 간 거주하면서 베트남 요로에 다양한 인맥을 구축하고 관련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한 인사로서 법령과 절차에 따라 공관장에 인선됐다"며 "여타 공관장 인사들과 마찬가지로 철저한 검증 절차를 거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 전 대사는 국내 대기업의 현지 법인장을 지내는 등 기업인 출신으로 2013년 베트남 대사에 발탁됐으며, 수개월 전까지 재임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박 현 총영사의 경우 베트남에서 2번 근무했고 베트남에서 박사학위까지 취득한 외교부내 대표적 베트남통"이라며 "누구보다도 현지 사정에 밝고 현지어에도 능통한 적임자라는 판단하에 공관장으로 보임됐다"고 덧붙였다. 조 대변인은 박 총영사 부임 이전 이미 다른 내정자가 있었다는 김 영사 주장에 대해서도 "당시에 내정 조치는 전혀 없었다. 따라서 내정 취소도 있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