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최순실·안종범·정호성 오늘 일괄 기소…“대통령 지시” 적시
입력 2016.11.20 (07:21) 사회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 오전 11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합니다.

최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을 일괄 기소하면서 세 사람의 범죄 사실과 박근혜 대통령의 관여 여부에 대한 검찰 판단을 밝히겠다는 것입니다.

검찰은 청와대 문건유출과 관련한 정호성 전 비서관의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에 박근혜 대통령을 공범으로 표현하는 내용을 적시하기로 했습니다.

또 미르와 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과 관련해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의 직권남용 혐의에도 유사한 표현을 담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통상적으로 사용하는 '공모하여'라는 직접 표현 대신 '지시에 따라서'라는 어구를 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통령의 변호인은 재단 모금 등과 관련해서 선의였다, 긍정적 효과도 있었다고 이미 밝힌 바 있어 향후 법리 공방은 치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검찰은 또 K스포츠 재단이 검찰 수사를 앞둔 롯데그룹에 70억 원을 요구해 지원받은 것에 대해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에게 제3자 뇌물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뇌물 혐의와 관련해 최 씨 등의 공소장에 박 대통령과 관련한 언급을 담을지 마지막까지 고심한 것으로 알려져 결론이 주목됩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 최순실·안종범·정호성 오늘 일괄 기소…“대통령 지시” 적시
    • 입력 2016-11-20 07:21:02
    사회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 오전 11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합니다.

최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을 일괄 기소하면서 세 사람의 범죄 사실과 박근혜 대통령의 관여 여부에 대한 검찰 판단을 밝히겠다는 것입니다.

검찰은 청와대 문건유출과 관련한 정호성 전 비서관의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에 박근혜 대통령을 공범으로 표현하는 내용을 적시하기로 했습니다.

또 미르와 K스포츠재단 강제 모금과 관련해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의 직권남용 혐의에도 유사한 표현을 담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통상적으로 사용하는 '공모하여'라는 직접 표현 대신 '지시에 따라서'라는 어구를 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통령의 변호인은 재단 모금 등과 관련해서 선의였다, 긍정적 효과도 있었다고 이미 밝힌 바 있어 향후 법리 공방은 치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검찰은 또 K스포츠 재단이 검찰 수사를 앞둔 롯데그룹에 70억 원을 요구해 지원받은 것에 대해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수석에게 제3자 뇌물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뇌물 혐의와 관련해 최 씨 등의 공소장에 박 대통령과 관련한 언급을 담을지 마지막까지 고심한 것으로 알려져 결론이 주목됩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