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검찰, 장시호 구속영장 청구…구속 여부 내일 결정
입력 2016.11.20 (13:18) 수정 2016.11.20 (13:23) 사회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최순실 씨 조카 장시호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지난 18일 체포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장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장 씨는 자신이 실소유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동계스포츠영재센터는 최순실 씨와 장 씨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각종 이권을 따내기 위해 설립된 법인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며, 신생법인으로는 이례적으로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6억7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특혜 의혹이 일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이 센터에 불법자금을 지원한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그룹 계열사 제일기획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총괄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또 이 센터에 삼성그룹이 16억여 원을 지원하도록 강요한 혐의 등으로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장 씨의 구속여부는 내일(21일)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서 결정된다.
  • 검찰, 장시호 구속영장 청구…구속 여부 내일 결정
    • 입력 2016-11-20 13:18:08
    • 수정2016-11-20 13:23:24
    사회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최순실 씨 조카 장시호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지난 18일 체포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장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장 씨는 자신이 실소유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동계스포츠영재센터는 최순실 씨와 장 씨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각종 이권을 따내기 위해 설립된 법인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며, 신생법인으로는 이례적으로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6억7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특혜 의혹이 일기도 했다.

앞서 검찰은 이 센터에 불법자금을 지원한 의혹을 받고 있는 삼성그룹 계열사 제일기획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총괄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또 이 센터에 삼성그룹이 16억여 원을 지원하도록 강요한 혐의 등으로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장 씨의 구속여부는 내일(21일)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에서 결정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