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野 대선주자들 “국회·野3당에 ‘탄핵 추진 논의’ 요청”
입력 2016.11.20 (14:22) 수정 2016.11.20 (14:59) 정치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논의와 함께 국회주도 총리선출 및 거국내각 구성 문제를 논의해 줄 것을 국회와 야 3당에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등 8명은 오늘(20일) 국회에서 '비상시국 정치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이들은 "우리는 박 대통령의 범죄사실이 명백하고 중대하여 탄핵 사유가 된다는 점을 확인하고, 국민적 퇴진 운동과 병행하여 탄핵 추진을 논의해 줄 것을 야3당과 국회에 요청한다"고 합의했다.

또 "촛불민심과 국민 의사를 폭넓게 수렴해 대통령 퇴진과 탄핵에 따른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회 주도의 총리 선출 및 과도내각 구성' 등 세부 수습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야 3당에 요청한다"고 뜻을 모았다.

아울러 "우리는 야 3당의 강력한 공조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시민사회와 적극적으로 연대하기로 하고,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단합하고 단결하여 헌정질서 회복과 국민주권확립, 정의로운 국가건설에 헌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 박 대통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등 국정 운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이 검찰수사를 거부하고 진실규명을 회피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반 행위로 보고, 검찰은 지체 없이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하고 범죄사실을 국민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합의문에는 새누리당이 통절히 참회하고 핵심 관련자들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 野 대선주자들 “국회·野3당에 ‘탄핵 추진 논의’ 요청”
    • 입력 2016-11-20 14:22:55
    • 수정2016-11-20 14:59:57
    정치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들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논의와 함께 국회주도 총리선출 및 거국내각 구성 문제를 논의해 줄 것을 국회와 야 3당에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등 8명은 오늘(20일) 국회에서 '비상시국 정치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이들은 "우리는 박 대통령의 범죄사실이 명백하고 중대하여 탄핵 사유가 된다는 점을 확인하고, 국민적 퇴진 운동과 병행하여 탄핵 추진을 논의해 줄 것을 야3당과 국회에 요청한다"고 합의했다.

또 "촛불민심과 국민 의사를 폭넓게 수렴해 대통령 퇴진과 탄핵에 따른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회 주도의 총리 선출 및 과도내각 구성' 등 세부 수습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야 3당에 요청한다"고 뜻을 모았다.

아울러 "우리는 야 3당의 강력한 공조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시민사회와 적극적으로 연대하기로 하고,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단합하고 단결하여 헌정질서 회복과 국민주권확립, 정의로운 국가건설에 헌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 박 대통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등 국정 운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또 "박 대통령이 검찰수사를 거부하고 진실규명을 회피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반 행위로 보고, 검찰은 지체 없이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하고 범죄사실을 국민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합의문에는 새누리당이 통절히 참회하고 핵심 관련자들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