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與 비주류 “대통령 탄핵 절차 즉각 착수·야3당 총리추천하면 적극 협조”
입력 2016.11.20 (16:27) 수정 2016.11.20 (19:20) 정치

[연관기사] ☞ [뉴스7] 野 “탄핵·총리 추천 논의”…與 비주류 “적극 협조”

새누리당 비주류가 중심이 된 비상시국회의는 20일(오늘) "국회는 대통령의 탄핵 절차를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야3당이 총리후보를 추천하면 적극 협력하겠다"며 국회차원의 거국내각총리 선출을 위한 논의에 착수할 것을 제안했다.

이날 비상시국회의는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황영철 비상시국회의 대변인이 말했다.

황 대변인은 "오늘 검찰 수사 발표로 대통령이 헌법을 위반하고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오늘 참석한 35명의 국회의원 중 32명이 탄핵 절차 착수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비상시국회의는 또, 이번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을 당 윤리위에 즉각 제소해 출당과 제명 등을 논의해달라고 당 지도부에 요청했다.

황 대변인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공여 및 수수, 직권 남용 등의 혐의로 기소된 당원은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이 정지 된다고 당헌, 당규에 규정돼있다"며 다만 "대통령이기에 기소는 못하지만 일반 국민이라면 당연히 기소됐을 것이다. 윤리위에서 즉각 회의를 소집해 이 문제를 착수해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비상시국회의는 또 혼란한 난국을 해소하기 위해선 총리가 중심이 돼서 정국을 안정시켜야 한다면서 야당이 추천한 총리를 적극적으로 인정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총리 추천을 요청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남경필 경기지사는 탈당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 지사는 "지금까지 여러 얘기를 해왔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시간만 지나고 있다"면서 "행동해야만 의견을 관철시킬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다수 의원들은 현 시점에서의 탈당은 보류해 달라면서 탈당의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더 깊이 논의하자고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 與 비주류 “대통령 탄핵 절차 즉각 착수·야3당 총리추천하면 적극 협조”
    • 입력 2016-11-20 16:27:01
    • 수정2016-11-20 19:20:40
    정치

[연관기사] ☞ [뉴스7] 野 “탄핵·총리 추천 논의”…與 비주류 “적극 협조”

새누리당 비주류가 중심이 된 비상시국회의는 20일(오늘) "국회는 대통령의 탄핵 절차를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야3당이 총리후보를 추천하면 적극 협력하겠다"며 국회차원의 거국내각총리 선출을 위한 논의에 착수할 것을 제안했다.

이날 비상시국회의는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황영철 비상시국회의 대변인이 말했다.

황 대변인은 "오늘 검찰 수사 발표로 대통령이 헌법을 위반하고 법률을 위반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오늘 참석한 35명의 국회의원 중 32명이 탄핵 절차 착수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비상시국회의는 또, 이번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을 당 윤리위에 즉각 제소해 출당과 제명 등을 논의해달라고 당 지도부에 요청했다.

황 대변인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공여 및 수수, 직권 남용 등의 혐의로 기소된 당원은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이 정지 된다고 당헌, 당규에 규정돼있다"며 다만 "대통령이기에 기소는 못하지만 일반 국민이라면 당연히 기소됐을 것이다. 윤리위에서 즉각 회의를 소집해 이 문제를 착수해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비상시국회의는 또 혼란한 난국을 해소하기 위해선 총리가 중심이 돼서 정국을 안정시켜야 한다면서 야당이 추천한 총리를 적극적으로 인정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총리 추천을 요청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남경필 경기지사는 탈당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 지사는 "지금까지 여러 얘기를 해왔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시간만 지나고 있다"면서 "행동해야만 의견을 관철시킬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다수 의원들은 현 시점에서의 탈당은 보류해 달라면서 탈당의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더 깊이 논의하자고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