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靑 “특검서 무고함 밝히겠다”…‘차라리 탄핵’ 배수진
입력 2016.11.20 (19:51) 수정 2016.11.20 (19:58) 정치
청와대는 20일(오늘)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사건에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했다는 검찰의 중간수사결과 발표와 관련해 "공정한 수사와 재판을 받을 헌법상의 권리는 박탈당한 채 부당한 정치적 공세에 노출되고 인격 살인에 가까운 유죄의 단정을 감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검찰의 오늘 발표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객관적 증거를 무시한채 상상과 추측을 거듭해 지은 사상누각일뿐"이라면서 "검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마치 대통령이 중대한 범죄라도 저지른 것처럼 주장했다. 검찰 발표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박 대통령은 야당이 추천한 특검 수사까지도 아무 조건 없이 수용했으며 앞으로 진행될 특별검사의 수사에 적극 협조해서 본인의 무고함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 단계에서 수사팀의 편향된 주장에만 근거해서 부당한 정치적 공세가 이어진다면 국정 혼란이 가중되고 그 피해는 결국 우리 모두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그런 경우라면 차라리 헌법상 법률상 대통령의 책임 유무를 명확하게 가릴 수 있는 합법적 절차에 따라 하루빨리 이 논란이 매듭되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해 국회의 탄핵절차를 통해 진실을 가려보자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 靑 “특검서 무고함 밝히겠다”…‘차라리 탄핵’ 배수진
    • 입력 2016-11-20 19:51:49
    • 수정2016-11-20 19:58:25
    정치
청와대는 20일(오늘) 최순실 비선실세 의혹사건에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했다는 검찰의 중간수사결과 발표와 관련해 "공정한 수사와 재판을 받을 헌법상의 권리는 박탈당한 채 부당한 정치적 공세에 노출되고 인격 살인에 가까운 유죄의 단정을 감내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검찰의 오늘 발표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객관적 증거를 무시한채 상상과 추측을 거듭해 지은 사상누각일뿐"이라면서 "검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마치 대통령이 중대한 범죄라도 저지른 것처럼 주장했다. 검찰 발표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박 대통령은 야당이 추천한 특검 수사까지도 아무 조건 없이 수용했으며 앞으로 진행될 특별검사의 수사에 적극 협조해서 본인의 무고함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 단계에서 수사팀의 편향된 주장에만 근거해서 부당한 정치적 공세가 이어진다면 국정 혼란이 가중되고 그 피해는 결국 우리 모두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그런 경우라면 차라리 헌법상 법률상 대통령의 책임 유무를 명확하게 가릴 수 있는 합법적 절차에 따라 하루빨리 이 논란이 매듭되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해 국회의 탄핵절차를 통해 진실을 가려보자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