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野 “역사와 국민에 정면도전…탄핵 유도”
입력 2016.11.20 (20:33) 수정 2016.11.20 (20:42) 정치
야권은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자신을 '공범'으로 명시한 검찰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 강력 반발하며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 등을 밝힌 것에 대해, '역사와 국민에 대한 정면도전', '탄핵 유도' 라며 강력 비판했다.

그러면서 "탄핵 사유가 추가됐다"며 즉각적 퇴진과 검찰의 소환조사를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20일(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은 결국 역사와 국민에 대해 정면도전을 선언했다"며 "대통령이 자신이 임명한 사법기관의 수사를 스스로 부정하는 건 국가의 공적 시스템을 부정하는 행태로, 경악과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진짜 살다살다 대통령이 저렇게 '배째라'로 나오는 건 처음 봤다"며 "일반 피의자도 저렇게는 안하는데, 본인이 한 말도 다 어기고 자신이 임명한 검사들이 한 수사가 중립적이지 않다고 완전히 들이받았다. 대한민국 대통령 맞는가. 국민 분노만 자아내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국민에게는 엄정한 법 집행을 강조해 온 대통령이 자신에 대해선 법 집행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며 "스스로 한 약속과 법 질서를 부정하는 대통령이 어떻게 대한민국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있겠는가. 더이상 검찰과 특검은 대통령을 별도로 예우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탄핵을 유도하며 특검에서 조사받겠다는 건 시간벌기이며, 특검 선정 후 중립성 여부로 또 조사거부의 논리를 만들어 가는 행위"라며 "대통령의 불법행위를 규탄하며 탄핵을 추진할 수 밖에 없음을 밝힌다. 지금 청와대의 모습은 또 하나의 퇴진 및 탄핵사유만 추가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 野 “역사와 국민에 정면도전…탄핵 유도”
    • 입력 2016-11-20 20:33:49
    • 수정2016-11-20 20:42:16
    정치
야권은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자신을 '공범'으로 명시한 검찰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 강력 반발하며 검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 등을 밝힌 것에 대해, '역사와 국민에 대한 정면도전', '탄핵 유도' 라며 강력 비판했다.

그러면서 "탄핵 사유가 추가됐다"며 즉각적 퇴진과 검찰의 소환조사를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20일(오늘) 국회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은 결국 역사와 국민에 대해 정면도전을 선언했다"며 "대통령이 자신이 임명한 사법기관의 수사를 스스로 부정하는 건 국가의 공적 시스템을 부정하는 행태로, 경악과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진짜 살다살다 대통령이 저렇게 '배째라'로 나오는 건 처음 봤다"며 "일반 피의자도 저렇게는 안하는데, 본인이 한 말도 다 어기고 자신이 임명한 검사들이 한 수사가 중립적이지 않다고 완전히 들이받았다. 대한민국 대통령 맞는가. 국민 분노만 자아내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국민에게는 엄정한 법 집행을 강조해 온 대통령이 자신에 대해선 법 집행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며 "스스로 한 약속과 법 질서를 부정하는 대통령이 어떻게 대한민국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있겠는가. 더이상 검찰과 특검은 대통령을 별도로 예우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탄핵을 유도하며 특검에서 조사받겠다는 건 시간벌기이며, 특검 선정 후 중립성 여부로 또 조사거부의 논리를 만들어 가는 행위"라며 "대통령의 불법행위를 규탄하며 탄핵을 추진할 수 밖에 없음을 밝힌다. 지금 청와대의 모습은 또 하나의 퇴진 및 탄핵사유만 추가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