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폭력 ‘0’ 연행자 ‘0’…평화시위 역사 썼다
입력 2016.11.20 (21:45) 사회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수십만 개의 촛불이 켜진 서울 광화문 광장.

성난 민심을 담은 촛불은 부산과 제주, 광주, 대구까지 전국을 뒤덮었습니다.

<녹취> "박근혜는 하야하라"

주최측 예상을 뛰어넘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모였지만 폭력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녹취> "내려와! 내려와"

경찰 버스 위에 올라선 남성을 다시 내려오게 한 것도, 경찰차를 뒤덮은 평화 시위 상징 스티커를 다시 떼낸 것도 모두 시민들이 스스로 한 일이었습니다.

<녹취> 김하늘(촛불집회 참가 학생) : "나중에 경찰들이 힘들게 떼야 하는데, 조금이라도 수고를 덜어주고자 저희들이 떼고..."

청와대에서 불과 1km 떨어진 내자동로터리에는 여전히 긴장감이 감돌았지만 지난 주말과 같은 밀고 밀리는 몸싸움은 사라졌습니다.

<녹취> "박근혜는 지금 당장 퇴진하라!"

수능을 마친 고3 학생들과 어린아이를 데리고 나온 가족 단위 참가자들, 친구들과 함께 삼삼오오 모인 평화 시위대의 목소리는 더욱 또렷해졌습니다.

<녹취> 허순영(인천시 부평구) : "국민으로서의 마음을 보여 주기 위해서 나왔거든요. 아이에게도 그런 나라를 물려주고 싶은 마음으로 와서..."

집회 현장 곳곳에서 성난 민심을 달래는 문화제와 패러디가 선보인 4차 촛불집회.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5차 촛불집회는 다음 주 토요일에도 열릴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 폭력 ‘0’ 연행자 ‘0’…평화시위 역사 썼다
    • 입력 2016-11-20 21:45:49
    사회
  수십만 개의 촛불이 켜진 서울 광화문 광장.

성난 민심을 담은 촛불은 부산과 제주, 광주, 대구까지 전국을 뒤덮었습니다.

<녹취> "박근혜는 하야하라"

주최측 예상을 뛰어넘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모였지만 폭력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녹취> "내려와! 내려와"

경찰 버스 위에 올라선 남성을 다시 내려오게 한 것도, 경찰차를 뒤덮은 평화 시위 상징 스티커를 다시 떼낸 것도 모두 시민들이 스스로 한 일이었습니다.

<녹취> 김하늘(촛불집회 참가 학생) : "나중에 경찰들이 힘들게 떼야 하는데, 조금이라도 수고를 덜어주고자 저희들이 떼고..."

청와대에서 불과 1km 떨어진 내자동로터리에는 여전히 긴장감이 감돌았지만 지난 주말과 같은 밀고 밀리는 몸싸움은 사라졌습니다.

<녹취> "박근혜는 지금 당장 퇴진하라!"

수능을 마친 고3 학생들과 어린아이를 데리고 나온 가족 단위 참가자들, 친구들과 함께 삼삼오오 모인 평화 시위대의 목소리는 더욱 또렷해졌습니다.

<녹취> 허순영(인천시 부평구) : "국민으로서의 마음을 보여 주기 위해서 나왔거든요. 아이에게도 그런 나라를 물려주고 싶은 마음으로 와서..."

집회 현장 곳곳에서 성난 민심을 달래는 문화제와 패러디가 선보인 4차 촛불집회.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5차 촛불집회는 다음 주 토요일에도 열릴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