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추미애 “집권당, 조건없이 탄핵 동참하라”
입력 2016.11.28 (09:27) 수정 2016.11.28 (09:44)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8일(오늘) "국정농단과 국정 파탄의 책임이 있는 집권당은 조건 없이 탄핵에 동참하라"며 "대통령은 즉각 퇴진하라"고 말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민주당은 국민 뜻을 받들어 탄핵안을 정확하고 실수 없이 준비해 나갈 것"이라며 "친일독재 미화, 국정교과서는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퇴장해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거듭 촉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법원도 밀실 교과서의 법적 정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한 데다가, 진보나 보수할 것 없이 교육계와 역사학계도 반대하는 국정교과서를 피의자인 대통령이 졸속으로 밀어붙였다"며 오늘로 예정된 국정교과서 공개 계획에 대해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머뭇거리지 말고 김기춘(전 비서실장)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추 대표는 주장했다. 추 대표는 "김종 전 차관에 이어 차은택도 최순실 소개로 김기춘을 만났다고 털어놨는데, '최순실의 국정개입을 몰랐다'며 '자괴감이 들 정도이다'라고 거짓말하는 김기춘은 박근혜-최순실과 한통속이었다"고 말하며 검찰의 즉각적인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은 탄핵소추안의 완성도 높은 준비와, (탄핵안) 가결정족수 확보라는 두 가지 조건이 준비되면 2일이라도 의사일정을 바로 진행할 것"이라며 "미흡하면 9일에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탄핵 가결에 필요한 준비가 됐다고 판단되는 대로 가장 빠른 시간에 탄핵안 통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해,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주장하는 탄핵안 일정 여야 협상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누리 과정 예산과 관련해서 우 원내대표는 "충분한 타협안을 열어주고 준비해오라고 (정부에) 여러 번 부탁했는데도 누리 과정 예산에 대한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기에 민주당은 결단할 수밖에 없다"며 "애초 계획대로 밀고 나가겠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틀 내로 누리 과정 예산 확보에 대한 답을 달라"며 "누리 과정 예산 확보가 이번 예산안 합의통과의 가장 큰 기준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 추미애 “집권당, 조건없이 탄핵 동참하라”
    • 입력 2016-11-28 09:27:40
    • 수정2016-11-28 09:44:47
    정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8일(오늘) "국정농단과 국정 파탄의 책임이 있는 집권당은 조건 없이 탄핵에 동참하라"며 "대통령은 즉각 퇴진하라"고 말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민주당은 국민 뜻을 받들어 탄핵안을 정확하고 실수 없이 준비해 나갈 것"이라며 "친일독재 미화, 국정교과서는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퇴장해야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거듭 촉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법원도 밀실 교과서의 법적 정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판단한 데다가, 진보나 보수할 것 없이 교육계와 역사학계도 반대하는 국정교과서를 피의자인 대통령이 졸속으로 밀어붙였다"며 오늘로 예정된 국정교과서 공개 계획에 대해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머뭇거리지 말고 김기춘(전 비서실장)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추 대표는 주장했다. 추 대표는 "김종 전 차관에 이어 차은택도 최순실 소개로 김기춘을 만났다고 털어놨는데, '최순실의 국정개입을 몰랐다'며 '자괴감이 들 정도이다'라고 거짓말하는 김기춘은 박근혜-최순실과 한통속이었다"고 말하며 검찰의 즉각적인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은 탄핵소추안의 완성도 높은 준비와, (탄핵안) 가결정족수 확보라는 두 가지 조건이 준비되면 2일이라도 의사일정을 바로 진행할 것"이라며 "미흡하면 9일에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탄핵 가결에 필요한 준비가 됐다고 판단되는 대로 가장 빠른 시간에 탄핵안 통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해,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주장하는 탄핵안 일정 여야 협상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누리 과정 예산과 관련해서 우 원내대표는 "충분한 타협안을 열어주고 준비해오라고 (정부에) 여러 번 부탁했는데도 누리 과정 예산에 대한 정부의 태도 변화가 없기에 민주당은 결단할 수밖에 없다"며 "애초 계획대로 밀고 나가겠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틀 내로 누리 과정 예산 확보에 대한 답을 달라"며 "누리 과정 예산 확보가 이번 예산안 합의통과의 가장 큰 기준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