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탄핵 찬성 與의원 30명 수준…박지원 거짓말 말라"
입력 2016.11.28 (09:43) 수정 2016.11.28 (10:28) 정치
조원진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28일(오늘)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는 여당의원이 60명이 넘는다는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의 주장에 "분명한 거짓이고 여당 분열을 위한 것으로, 그 거짓말을 중단해달라"고 비판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가 파악한 바로는 그 숫자의 반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최고위원은 이어 "야당 대표나 야당 잠룡들의 언행이 도를 넘고 있다"면서 "이미 정권 잡은 양 안하무인 하는 행동을 국민이 지켜보고 계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최고위원은 비주류 회의체인 '비상시국위원회'의 박 대통령 탄핵 움직임에 대해 "법인세 인상 등 야당의 뜻대로 뭐든지 할 수 있는 의회독재의 길을 야당에 열어줬다"고 비판하면서 "이달 안에 비상시국위를 해체하지 않으면 중대결단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조 최고위원은 탄핵 추진을 주도하고 나선 김무성 전 대표에 대해 "탄핵 후 탈당과 분당이라는 짜인 로드맵대로 하려는 것인지 더 솔직히 밝힐 필요가 있다"면서 "야당의 누구와 그러한 논의를 했는지 이제는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김 전 대표를 겨냥해 "어떤 분은 당 대표를 하면서 최순실 사건, 정윤회 사건에 대해서 '절대 그런 일 없다'고 이야기했다"고 지적했고, 유승민 의원을 향해서는 "어떤 분은 과거 (박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하면서 그 시스템을 알면서도 뒤로 숨어버렸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어떤 분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최태민 일가의 일에 대해 '전혀 아니다'라고 한 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최고위원은 "최태민, 최순실, 정윤회와 관련된 우리 당 의원들의 발언, 동영상을 전체적으로 모으고 있다"며 비주류 의원들이 과거 최태민 일가를 옹호하거나 부인한 발언을 모아 공개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 “탄핵 찬성 與의원 30명 수준…박지원 거짓말 말라"
    • 입력 2016-11-28 09:43:51
    • 수정2016-11-28 10:28:32
    정치
조원진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28일(오늘)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찬성하는 여당의원이 60명이 넘는다는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의 주장에 "분명한 거짓이고 여당 분열을 위한 것으로, 그 거짓말을 중단해달라"고 비판했다.

조 최고위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가 파악한 바로는 그 숫자의 반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최고위원은 이어 "야당 대표나 야당 잠룡들의 언행이 도를 넘고 있다"면서 "이미 정권 잡은 양 안하무인 하는 행동을 국민이 지켜보고 계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최고위원은 비주류 회의체인 '비상시국위원회'의 박 대통령 탄핵 움직임에 대해 "법인세 인상 등 야당의 뜻대로 뭐든지 할 수 있는 의회독재의 길을 야당에 열어줬다"고 비판하면서 "이달 안에 비상시국위를 해체하지 않으면 중대결단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조 최고위원은 탄핵 추진을 주도하고 나선 김무성 전 대표에 대해 "탄핵 후 탈당과 분당이라는 짜인 로드맵대로 하려는 것인지 더 솔직히 밝힐 필요가 있다"면서 "야당의 누구와 그러한 논의를 했는지 이제는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김 전 대표를 겨냥해 "어떤 분은 당 대표를 하면서 최순실 사건, 정윤회 사건에 대해서 '절대 그런 일 없다'고 이야기했다"고 지적했고, 유승민 의원을 향해서는 "어떤 분은 과거 (박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하면서 그 시스템을 알면서도 뒤로 숨어버렸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어떤 분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최태민 일가의 일에 대해 '전혀 아니다'라고 한 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최고위원은 "최태민, 최순실, 정윤회와 관련된 우리 당 의원들의 발언, 동영상을 전체적으로 모으고 있다"며 비주류 의원들이 과거 최태민 일가를 옹호하거나 부인한 발언을 모아 공개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