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빙판 속에 죽은 물고기…잔인한 스케이트장
입력 2016.11.28 (23:28) 수정 2016.11.29 (00:4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얼마 전 일본에서 개장한테마 스케이트장인데요.

빙판 속에 죽은 물고기 5천 마리를 얼려 놨다가 논란을 불러 결국, 폐장하게 됐습니다.

스케이트를 타는 어린이들 발밑으로 어패류가 가득합니다.

마치 물고기가 떼 지어 헤엄치는 것처럼 5천여 마리를 빙판 속에 꽁꽁 얼려 놓은 겁니다.

물고기를 배열해 화살표나 글씨를 써놓기도 했습니다.

바다를 달리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이색 스케이트장이라고 하는데 이용객들은 '엽기적'이라고 합니다.

<녹취> 공원 이용객 : "마치 살아있는 듯 해요. 우리 아이들이 그 위에서 논다면, 제 마음이 무척 불편할 것 같아요."

특히 공원 측이 스케이트장을 홍보하면서 사체를 얼리는 과정과 물고기를 의인화한 글을 소셜 미디어에 게시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확산됐습니다.

'아무리 죽은 물고기지만 너무 잔인한 발상'이란 비난이 거세게 일었고, 공원 측은 결국 운영을 중단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빙판 속에 죽은 물고기…잔인한 스케이트장
    • 입력 2016-11-28 23:31:06
    • 수정2016-11-29 00:49:31
    뉴스라인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얼마 전 일본에서 개장한테마 스케이트장인데요.

빙판 속에 죽은 물고기 5천 마리를 얼려 놨다가 논란을 불러 결국, 폐장하게 됐습니다.

스케이트를 타는 어린이들 발밑으로 어패류가 가득합니다.

마치 물고기가 떼 지어 헤엄치는 것처럼 5천여 마리를 빙판 속에 꽁꽁 얼려 놓은 겁니다.

물고기를 배열해 화살표나 글씨를 써놓기도 했습니다.

바다를 달리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이색 스케이트장이라고 하는데 이용객들은 '엽기적'이라고 합니다.

<녹취> 공원 이용객 : "마치 살아있는 듯 해요. 우리 아이들이 그 위에서 논다면, 제 마음이 무척 불편할 것 같아요."

특히 공원 측이 스케이트장을 홍보하면서 사체를 얼리는 과정과 물고기를 의인화한 글을 소셜 미디어에 게시한 것이 알려져 논란이 확산됐습니다.

'아무리 죽은 물고기지만 너무 잔인한 발상'이란 비난이 거세게 일었고, 공원 측은 결국 운영을 중단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