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촛불집회 쓰레기 1인당 80g…‘시민의식’ 통계로도 입증
입력 2016.11.30 (06:40) 수정 2016.11.30 (08: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손수 쓰레기를 줍는 등 촛불집회 때마다 표출되는 성숙한 시민의식에 대해서는 외신들도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는데요.

실제로 지난 주말 집회 당시를 분석해봤더니 쓰레기 배출량이 한 사람에 평균 80g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중교통 이용이 늘면서 인근 도로의 교통 흐름도 갈수록 나아지고 있습니다.

이세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집회 참가자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쓰레기를 줍습니다.

아예 쓰레기봉투를 들고 청소에 나선 시민들도 눈에 띕니다.

<인터뷰> 이보름(경기도 부천시/지난 26일) : "원래 행진하려고 했는데 행진은 지난번에 많이 해서 이번엔 도움되는 일하려고요."

지난 주말 광화문 광장에서 나온 쓰레기는 122톤, (ENG+CG)주최측 추산대로 150만 명이 모였다고 가정하면 한 명당 80g의 쓰레기가 나온 건데요.

라면 한 봉지 양인 120g보다도 훨씬 적은 겁니다.

평상시 집회 때 한 사람 평균 3.2kg의 쓰레기가 나오는 것과 비교하면 불과 40분의 1 수준입니다.

<인터뷰> 이병대(종로구청 환경미화원) : "(청소하려고)와서 보면 쓰레기들이 정돈돼있고 모아놓은 쓰레기양이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적었습니다."

주변 차량 흐름도 비교적 원활했습니다.

예를 들어 집회 당시 광화문 주변 돈화문로와 삼일대로의 차량 속도는 1차 집회 때보다 오히려 빨라졌습니다.

<인터뷰> 이경순(서울시 교통정보과장) : "(집회에 참여하기 위해) 도심에 들어올 때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모임에 올 때도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있기 때문에…."

연행자와 부상자 없이 평화집회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극찬을 받은 주말 촛불 집회.

높은 시민의식은 통계로도 재확인됐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촛불집회 쓰레기 1인당 80g…‘시민의식’ 통계로도 입증
    • 입력 2016-11-30 06:42:21
    • 수정2016-11-30 08:15:4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손수 쓰레기를 줍는 등 촛불집회 때마다 표출되는 성숙한 시민의식에 대해서는 외신들도 극찬을 아끼지 않고 있는데요.

실제로 지난 주말 집회 당시를 분석해봤더니 쓰레기 배출량이 한 사람에 평균 80g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중교통 이용이 늘면서 인근 도로의 교통 흐름도 갈수록 나아지고 있습니다.

이세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집회 참가자들이 너나 할 것 없이 쓰레기를 줍습니다.

아예 쓰레기봉투를 들고 청소에 나선 시민들도 눈에 띕니다.

<인터뷰> 이보름(경기도 부천시/지난 26일) : "원래 행진하려고 했는데 행진은 지난번에 많이 해서 이번엔 도움되는 일하려고요."

지난 주말 광화문 광장에서 나온 쓰레기는 122톤, (ENG+CG)주최측 추산대로 150만 명이 모였다고 가정하면 한 명당 80g의 쓰레기가 나온 건데요.

라면 한 봉지 양인 120g보다도 훨씬 적은 겁니다.

평상시 집회 때 한 사람 평균 3.2kg의 쓰레기가 나오는 것과 비교하면 불과 40분의 1 수준입니다.

<인터뷰> 이병대(종로구청 환경미화원) : "(청소하려고)와서 보면 쓰레기들이 정돈돼있고 모아놓은 쓰레기양이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적었습니다."

주변 차량 흐름도 비교적 원활했습니다.

예를 들어 집회 당시 광화문 주변 돈화문로와 삼일대로의 차량 속도는 1차 집회 때보다 오히려 빨라졌습니다.

<인터뷰> 이경순(서울시 교통정보과장) : "(집회에 참여하기 위해) 도심에 들어올 때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모임에 올 때도 승용차 이용을 자제하고 있기 때문에…."

연행자와 부상자 없이 평화집회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극찬을 받은 주말 촛불 집회.

높은 시민의식은 통계로도 재확인됐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