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日 신문, 박 대통령 사의 일제히 1면 톱
입력 2016.11.30 (08:37) 수정 2016.11.30 (08:41) 국제
일본의 주요 신문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진퇴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 '사의 표명'이라며 일제히 1면 머리기사로 보도했다.

또 많은 지면을 할애해 앞으로 한국 정국이 어떻게 전개될지 분석기사를 쏟아내는 한편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대북 안보 협력 등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도 전했다.

아사히 신문은 '박근혜 쇼크'가 한일 관계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상황이라며, 박 정권의 레임덕으로 한·중·일 정상회담이 어떤 식으로든 외교적 성과를 거두기 힘들게 됐다고 전망했다. 또 주한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이전 문제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와함께 경제 분야에서 추진 중인 한일 통화 스와프와 최근 체결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등에 관련성도 분석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지금까지 미 오바마 정권이 대북 문제를 염두에 두고 한일 관계 악화를 경계했지만 트럼프 신 정권의 동아시아 관여가 적어질 경우 미국의 압력도 기대하기 어렵다며 한일이 지난 23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맺었음에도 한국의 불안정이 동아시아 정세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가 "(대북 관련) 당면 안보협력이 진전 안될 것"이라 말했다고 전했다.

니혼게자이 신문은 박 대통령의 사의 표명으로 동아시아 정세에 불투명감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 북한에 대응해 한일 관계 강화가 필수적이지만 한국 내정이 불안해지면서 공동보조를 취하기가 어려워졌다고 보도했다.

도쿄 신문은 위안부 합의 당사자인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4%로 극히 낮은 만큼, 합의 자체를 재검토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산케인 신문은 사의 표명에 일본 정부도 충격을 받았다며 한국 차기 정권에서는 반일 분위기가 강해, 박 대통령이 주도한 위안부 합의가 파기되거나 군위안부 문제가 다시 끓어오를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 日 신문, 박 대통령 사의 일제히 1면 톱
    • 입력 2016-11-30 08:37:43
    • 수정2016-11-30 08:41:41
    국제
일본의 주요 신문들은 박근혜 대통령이 "진퇴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 '사의 표명'이라며 일제히 1면 머리기사로 보도했다.

또 많은 지면을 할애해 앞으로 한국 정국이 어떻게 전개될지 분석기사를 쏟아내는 한편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대북 안보 협력 등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도 전했다.

아사히 신문은 '박근혜 쇼크'가 한일 관계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상황이라며, 박 정권의 레임덕으로 한·중·일 정상회담이 어떤 식으로든 외교적 성과를 거두기 힘들게 됐다고 전망했다. 또 주한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이전 문제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와함께 경제 분야에서 추진 중인 한일 통화 스와프와 최근 체결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등에 관련성도 분석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지금까지 미 오바마 정권이 대북 문제를 염두에 두고 한일 관계 악화를 경계했지만 트럼프 신 정권의 동아시아 관여가 적어질 경우 미국의 압력도 기대하기 어렵다며 한일이 지난 23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맺었음에도 한국의 불안정이 동아시아 정세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가 "(대북 관련) 당면 안보협력이 진전 안될 것"이라 말했다고 전했다.

니혼게자이 신문은 박 대통령의 사의 표명으로 동아시아 정세에 불투명감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 북한에 대응해 한일 관계 강화가 필수적이지만 한국 내정이 불안해지면서 공동보조를 취하기가 어려워졌다고 보도했다.

도쿄 신문은 위안부 합의 당사자인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4%로 극히 낮은 만큼, 합의 자체를 재검토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산케인 신문은 사의 표명에 일본 정부도 충격을 받았다며 한국 차기 정권에서는 반일 분위기가 강해, 박 대통령이 주도한 위안부 합의가 파기되거나 군위안부 문제가 다시 끓어오를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