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2野, 조기퇴진·조기대선 협상 즉각 나서달라”
입력 2016.11.30 (09:28) 수정 2016.11.30 (09:37) 정치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30일(오늘) "대통령의 사임시기를 정하는 협상, 조기퇴진과 조기 대선을 잡는 협상에 즉각 나서주길 바란다"며 두 야당에 공식 요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내년 6월 대선을 역산하면 퇴임 시기는 4월 말 이전이 돼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선 "여기에 어떤 꼼수나 오해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국회가 여야 합의로 사임 시기를 결정하면 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차기 대선일자를 합의하면 그것이 곧 사임 시기가 되는 것"이라며 "국회가 질서 있는 대선 사퇴 로드맵을 만드는 게 1차적인 숙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선 관리를 할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고, 대통령 시스템을 개선할 수 있는 개헌을 성사시켰으면 하는 것이 저의 개인적인 바람"이라며 "야당이 협조하지 않으면 거국중립내각과 개헌 논의는 이뤄지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여기에 무슨 꼼수가 있을 수 있나. 여당 혼자 개헌 얘기를 한다고 관철될 수 있는게 아니지 않냐"며 "고도의 정치력을 발휘해 정국을 수습하고 국민의 걱정을 덜어드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 “2野, 조기퇴진·조기대선 협상 즉각 나서달라”
    • 입력 2016-11-30 09:28:56
    • 수정2016-11-30 09:37:39
    정치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30일(오늘) "대통령의 사임시기를 정하는 협상, 조기퇴진과 조기 대선을 잡는 협상에 즉각 나서주길 바란다"며 두 야당에 공식 요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내년 6월 대선을 역산하면 퇴임 시기는 4월 말 이전이 돼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선 "여기에 어떤 꼼수나 오해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국회가 여야 합의로 사임 시기를 결정하면 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차기 대선일자를 합의하면 그것이 곧 사임 시기가 되는 것"이라며 "국회가 질서 있는 대선 사퇴 로드맵을 만드는 게 1차적인 숙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선 관리를 할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고, 대통령 시스템을 개선할 수 있는 개헌을 성사시켰으면 하는 것이 저의 개인적인 바람"이라며 "야당이 협조하지 않으면 거국중립내각과 개헌 논의는 이뤄지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여기에 무슨 꼼수가 있을 수 있나. 여당 혼자 개헌 얘기를 한다고 관철될 수 있는게 아니지 않냐"며 "고도의 정치력을 발휘해 정국을 수습하고 국민의 걱정을 덜어드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