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검찰, 김종 전 문체부 차관 부인 소환 조사
입력 2016.11.30 (11:42) 수정 2016.11.30 (11:50) 사회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최순실 씨와 친분이 있다고 알려진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부인을 소환 조사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어제(29일) 김 전 차관의 부인 홍 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홍 씨를 상대로 최 씨와의 친분 관계에 대해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차관은 지난 21일 최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실소유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삼성전자가 16억 원 상당을 후원하도록 강요한 혐의로 구속됐다.

또 브라질 리우올림픽을 앞두고 수영선수 박태환 씨를 만나 출전 포기를 협박한 의혹도 받고 있다.
  • 검찰, 김종 전 문체부 차관 부인 소환 조사
    • 입력 2016-11-30 11:42:47
    • 수정2016-11-30 11:50:38
    사회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최순실 씨와 친분이 있다고 알려진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부인을 소환 조사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어제(29일) 김 전 차관의 부인 홍 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홍 씨를 상대로 최 씨와의 친분 관계에 대해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차관은 지난 21일 최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실소유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삼성전자가 16억 원 상당을 후원하도록 강요한 혐의로 구속됐다.

또 브라질 리우올림픽을 앞두고 수영선수 박태환 씨를 만나 출전 포기를 협박한 의혹도 받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