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영상] 박영선 “檢총장 활동비, 靑민정비서관에 건네져”
입력 2016.11.30 (12:12) 정치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늘(30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1차 기관보고에 김수남 검찰총장이 출석하지 않은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박 의원은 "검찰총장의 특수활동비가 현금으로 인출돼 청와대 민정 비서관에 전달됐고 이를 취재하는 언론사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효성그룹 형제의 난의 변론을 맡고 자문료로 2억 원을 받은 뒤 수임계를 썼는지 (불확실하다)"며 "이 부분을 검찰이 다 알고 있지만 봐주고 있다. 그래서 검찰총장이 못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 보시죠.
  • [영상] 박영선 “檢총장 활동비, 靑민정비서관에 건네져”
    • 입력 2016-11-30 12:12:05
    정치
오늘(30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1차 기관보고에 김수남 검찰총장이 출석하지 않은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검찰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박 의원은 "검찰총장의 특수활동비가 현금으로 인출돼 청와대 민정 비서관에 전달됐고 이를 취재하는 언론사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효성그룹 형제의 난의 변론을 맡고 자문료로 2억 원을 받은 뒤 수임계를 썼는지 (불확실하다)"며 "이 부분을 검찰이 다 알고 있지만 봐주고 있다. 그래서 검찰총장이 못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 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