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與 주류 “탄핵 중단” vs 비주류 “대통령 내년 4월 퇴진”
입력 2016.11.30 (17:05) 수정 2016.11.30 (17:09) 정치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 이후 새누리당 친박 주류가 '탄핵 추진을 중단하고, 질서 있는 퇴진을 위한 논의에 참여하라'며 비주류와 야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비주류 측은 박근혜 대통령이 명확한 퇴진 시점을 먼저 밝혀야 한다면서, 탄핵 추진을 중단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먼저 친박 주류 이정현 대표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국민이 요구하고 정치권이 요구한 중도 퇴진을 대통령이 받아들였다"면서 "(탄핵 대신) 국회가 법 테두리 안에서 질서있는 퇴진이나 사태 수습, 정권 이양이 이뤄질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줄 때"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대통령의 담화가 탄핵을 피하기 위한) 꼼수다, 다른 생각을 갖고 어떻게 한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국회의 권능을 스스로 무시한 피해의식"이라고 비판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내년 4월 사퇴, 6월 대선이라는 사회 원로들의 제안이 대통령 사임 시기에 대한 논의에서 충분한 준거가 될 수 있다"면서, "대통령 사임 시기를 정하는 협상, 즉 조기 퇴진과 조기 대선 일정을 잡는 협상에 (야당이) 즉각 나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회가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의결하면 여야는 국민에게 정리된 정치일정을 제시하지 못한 채 헌법재판소만 바라보게 돼 국정혼란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며, 비주류 측과 야당에 탄핵 추진을 중단하라는 뜻을 피력했다.

조원진 최고위원 역시 "(비주류 측 비상시국회의를) 오늘부터 해체해달라. 탄핵에 들어가면 지도부는 사퇴할 수 없다"면서, 대통령 퇴진과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논의에 앞서 탄핵안 철회가 우선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반면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회의는 이날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대통령의 진정성을 확인시켜주기 위해서라도 대통령 스스로 자진사퇴 시한을 명확히 밝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영철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자진 사퇴 시한은 4월 말이 가장 적절하다"면서, "대통령의 입장과 이런 기준에 따라서 여야가 협상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라지만, 8일까지 여야 협상이 되지 않을 경우에는 9일에 탄핵 절차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잘라 말했다.

황 의원은 전날 대통령의 담화 이후 비주류가 흔들리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과 관련해서는"우리 입장은 더 확고해졌다"며 "탄핵 의결 정족수는 분명히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영철 의원은 또 "대통령의 임기단축만을 위한 개헌은 명분이 없다"며 주류 측에서 운을띄우고 있는 개헌론에도 선을 그었다.














  • 與 주류 “탄핵 중단” vs 비주류 “대통령 내년 4월 퇴진”
    • 입력 2016-11-30 17:05:45
    • 수정2016-11-30 17:09:15
    정치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 이후 새누리당 친박 주류가 '탄핵 추진을 중단하고, 질서 있는 퇴진을 위한 논의에 참여하라'며 비주류와 야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에 대해 비주류 측은 박근혜 대통령이 명확한 퇴진 시점을 먼저 밝혀야 한다면서, 탄핵 추진을 중단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먼저 친박 주류 이정현 대표는 30일 기자들과 만나 "국민이 요구하고 정치권이 요구한 중도 퇴진을 대통령이 받아들였다"면서 "(탄핵 대신) 국회가 법 테두리 안에서 질서있는 퇴진이나 사태 수습, 정권 이양이 이뤄질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줄 때"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대통령의 담화가 탄핵을 피하기 위한) 꼼수다, 다른 생각을 갖고 어떻게 한다고 주장하는데, 이는 국회의 권능을 스스로 무시한 피해의식"이라고 비판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내년 4월 사퇴, 6월 대선이라는 사회 원로들의 제안이 대통령 사임 시기에 대한 논의에서 충분한 준거가 될 수 있다"면서, "대통령 사임 시기를 정하는 협상, 즉 조기 퇴진과 조기 대선 일정을 잡는 협상에 (야당이) 즉각 나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회가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의결하면 여야는 국민에게 정리된 정치일정을 제시하지 못한 채 헌법재판소만 바라보게 돼 국정혼란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며, 비주류 측과 야당에 탄핵 추진을 중단하라는 뜻을 피력했다.

조원진 최고위원 역시 "(비주류 측 비상시국회의를) 오늘부터 해체해달라. 탄핵에 들어가면 지도부는 사퇴할 수 없다"면서, 대통령 퇴진과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논의에 앞서 탄핵안 철회가 우선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반면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회의는 이날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대통령의 진정성을 확인시켜주기 위해서라도 대통령 스스로 자진사퇴 시한을 명확히 밝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영철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자진 사퇴 시한은 4월 말이 가장 적절하다"면서, "대통령의 입장과 이런 기준에 따라서 여야가 협상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라지만, 8일까지 여야 협상이 되지 않을 경우에는 9일에 탄핵 절차에 돌입할 수밖에 없다"고 잘라 말했다.

황 의원은 전날 대통령의 담화 이후 비주류가 흔들리고 있다는 일각의 지적과 관련해서는"우리 입장은 더 확고해졌다"며 "탄핵 의결 정족수는 분명히 확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영철 의원은 또 "대통령의 임기단축만을 위한 개헌은 명분이 없다"며 주류 측에서 운을띄우고 있는 개헌론에도 선을 그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