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문재인 “대통령 담화는 거짓된 제안…끝은 탄핵”
입력 2016.11.30 (19:00) 수정 2016.11.30 (20:01)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대통령이 버텨도 끝은 탄핵"이라며 "정치권은 흔들림 없이 탄핵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30일(오늘) 강원 원주시 송기헌 국회의원 후원회 사무실에서 가진 '강원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검찰수사를 거부하며 자신의 범죄 행위도 부정하고 탄핵을 모면하기 위해 정국을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또 "대통령 담화는 임기단축이라는 공허한 말로 개헌 논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모두 거짓된 제안"이라며 "대통령은 범죄자이며 퇴진해야 한다는 것이 진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시기에 개헌과 정계개편으로 집권연장을 꾀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 정국을 자신들의 정치적 입권을 위해 이용하려는 정치세력이 있다면 국민들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30일(오늘) 오후 1시 상지대 학생회관에서 시국 대화를 하기로 했으나 학교 재단측에서 학내 분규 논란 등을 이유로 정문 진입을 막아서 상지대 앞 한 커피숍에서 상지대 학생들과 시국 대화를 가졌다.

이어 중학생들이 집회 신고를 낸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찾기 위해 일정을 변경해 대구로 향했다.
  • 문재인 “대통령 담화는 거짓된 제안…끝은 탄핵”
    • 입력 2016-11-30 19:00:03
    • 수정2016-11-30 20:01:15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대통령이 버텨도 끝은 탄핵"이라며 "정치권은 흔들림 없이 탄핵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30일(오늘) 강원 원주시 송기헌 국회의원 후원회 사무실에서 가진 '강원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해 "검찰수사를 거부하며 자신의 범죄 행위도 부정하고 탄핵을 모면하기 위해 정국을 복잡하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또 "대통령 담화는 임기단축이라는 공허한 말로 개헌 논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모두 거짓된 제안"이라며 "대통령은 범죄자이며 퇴진해야 한다는 것이 진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시기에 개헌과 정계개편으로 집권연장을 꾀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 정국을 자신들의 정치적 입권을 위해 이용하려는 정치세력이 있다면 국민들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30일(오늘) 오후 1시 상지대 학생회관에서 시국 대화를 하기로 했으나 학교 재단측에서 학내 분규 논란 등을 이유로 정문 진입을 막아서 상지대 앞 한 커피숍에서 상지대 학생들과 시국 대화를 가졌다.

이어 중학생들이 집회 신고를 낸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찾기 위해 일정을 변경해 대구로 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