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이정현, 野 ‘협상중단 선언’에 “실천하면 손에 장 지질 것”
입력 2016.11.30 (20:32) 수정 2016.11.30 (20:33) 정치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야(野) 3당 대표가 '대통령 조기 퇴진 로드맵'에 대한 여야 협상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실천하지 못할 이야기를 그런 식으로 한다"면서 결국 협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이정현 대표는 30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도중 잠시 기자들과 만나 "나와 내기 한 번 할까"라면서 "그 사람들이 그걸(협상 거부)를 실천하면 내가 뜨거운 장에 손을 넣어서 지지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에 보장된 임기를 채우지 않고 중간에 퇴진하겠다고 했으니 이제 국회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의 담화에 대해 야당이 '꼼수'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이는 국회의 권능을 스스로 무시한 피해 의식으로, 국회가 역할을 못 하면 '무기력 집단'으로 지탄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호남지역에서 '넘어지면 땅을 짚고 일어서지 말고 돌이라도 들어라'는 말이 있다고 소개한 뒤 "이번 기회에 국회에서 법률의 테두리 내에서 질서있는 퇴진이나 정권 이양을 이룰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줄 때"라고 강조했다.
  • 이정현, 野 ‘협상중단 선언’에 “실천하면 손에 장 지질 것”
    • 입력 2016-11-30 20:32:29
    • 수정2016-11-30 20:33:11
    정치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야(野) 3당 대표가 '대통령 조기 퇴진 로드맵'에 대한 여야 협상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실천하지 못할 이야기를 그런 식으로 한다"면서 결국 협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이정현 대표는 30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도중 잠시 기자들과 만나 "나와 내기 한 번 할까"라면서 "그 사람들이 그걸(협상 거부)를 실천하면 내가 뜨거운 장에 손을 넣어서 지지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에 보장된 임기를 채우지 않고 중간에 퇴진하겠다고 했으니 이제 국회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의 담화에 대해 야당이 '꼼수'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이는 국회의 권능을 스스로 무시한 피해 의식으로, 국회가 역할을 못 하면 '무기력 집단'으로 지탄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호남지역에서 '넘어지면 땅을 짚고 일어서지 말고 돌이라도 들어라'는 말이 있다고 소개한 뒤 "이번 기회에 국회에서 법률의 테두리 내에서 질서있는 퇴진이나 정권 이양을 이룰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줄 때"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