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아이 셔∼” 그래도 멈출 수 없어!
입력 2016.11.30 (20:46) 수정 2016.11.30 (20:51)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피클 한덩이를 손에 쥐고 한 입 베어 문 아기!

'아이 셔~' '무슨 맛이 이래...' 얼굴을 찌푸리며 거부감을 보이는가 싶더니 한번 더 먹어볼까? 피클을 손에서 놓지 못합니다.

몸이 부르르 떨리고 눈물까지 그렁그렁해져도 '이상하게 자꾸 먹게 되네~'

맛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아기를 보니, 보는 사람까지도 입에 침이 고이는데요.

시큼하면서도 톡 쏘는 피클 맛에 이미 빠져버린 것 같네요.
  • [글로벌24 브리핑] “아이 셔∼” 그래도 멈출 수 없어!
    • 입력 2016-11-30 20:49:03
    • 수정2016-11-30 20:51:16
    글로벌24
피클 한덩이를 손에 쥐고 한 입 베어 문 아기!

'아이 셔~' '무슨 맛이 이래...' 얼굴을 찌푸리며 거부감을 보이는가 싶더니 한번 더 먹어볼까? 피클을 손에서 놓지 못합니다.

몸이 부르르 떨리고 눈물까지 그렁그렁해져도 '이상하게 자꾸 먹게 되네~'

맛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아기를 보니, 보는 사람까지도 입에 침이 고이는데요.

시큼하면서도 톡 쏘는 피클 맛에 이미 빠져버린 것 같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