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입력 2016.12.04 (21:48) 경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기업들은 자리 위치부터 신경쓰는 분위기입니다.

건강상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출입이 자유로운 양쪽 끝에 최고령인 정몽구 현대차 회장, CJ 손경식 회장이 앉기로 했습니다.

가운데 자리는 비교적 젊은 최태원 SK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앉게 됩니다.

<녹취> 대기업 관계자 : "회장님이 연세가 있어서 건강이 약간 우려가 되고 있는 상황. 어떤 기업은 구급차까지 동원한다고 들었습니다."

청문회에는 변호사 등 2명의 동행만 허용됩니다.

답변에 즉각적인 도움을 받기가 쉽지 않은터라, 총수들은 예상 질문을 토대로 모범 답안을 공부하는 건 기본이고, 실전같은 예행 연습도 수차례 반복중입니다.

<녹취> 대기업 관계자 : "생중계 되는 상황이라서 면박을 당해서 망신을 당할 수도 있고...."

특히 오랜 시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건 사실상 처음인 이재용 부회장이 국민연금의 합병 찬성 논란, 정유라씨 승마 지원 의혹 등에 대한 집중 질의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총수의 사면을 놓고 거래가 오간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는 SK와 CJ의 대응도 주요 관전 포인트로 꼽히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희정입니다.
  • 대기업 총수 8명 공개 석상에…예행연습까지
    • 입력 2016-12-04 21:48:45
    경제
오전 10시부터 밤 늦게까지 오랜 시간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청문회.

총수가 70대 후반의 고령인 기업들은 자리 위치부터 신경쓰는 분위기입니다.

건강상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출입이 자유로운 양쪽 끝에 최고령인 정몽구 현대차 회장, CJ 손경식 회장이 앉기로 했습니다.

가운데 자리는 비교적 젊은 최태원 SK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앉게 됩니다.

<녹취> 대기업 관계자 : "회장님이 연세가 있어서 건강이 약간 우려가 되고 있는 상황. 어떤 기업은 구급차까지 동원한다고 들었습니다."

청문회에는 변호사 등 2명의 동행만 허용됩니다.

답변에 즉각적인 도움을 받기가 쉽지 않은터라, 총수들은 예상 질문을 토대로 모범 답안을 공부하는 건 기본이고, 실전같은 예행 연습도 수차례 반복중입니다.

<녹취> 대기업 관계자 : "생중계 되는 상황이라서 면박을 당해서 망신을 당할 수도 있고...."

특히 오랜 시간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건 사실상 처음인 이재용 부회장이 국민연금의 합병 찬성 논란, 정유라씨 승마 지원 의혹 등에 대한 집중 질의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총수의 사면을 놓고 거래가 오간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는 SK와 CJ의 대응도 주요 관전 포인트로 꼽히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희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