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黃 권한대행측 “사드·한일 위안부 협정 변경 없다”
입력 2016.12.18 (15:22) 수정 2016.12.18 (15:28)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측은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한·일 위안부 협정 등 주요 외교정책에 변경이 없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 측은 18일(오늘) KBS와의 통화에서 "외교 정책은 국내 여건 변화에 따라 금방 변경할 수 있는게 아니다"라며 "사드 배치나 위안부 협정과 같은 주요 외교 정책은 꾸준히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외교부와 국방부 등 주무 부처들도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과 해당 정책 추진 여부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황 권한대행 측은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에 대해서는 "교육부에서 오는 23일까지 의견수렴을 해서 종합 보고하면, 그걸 들어보고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이들 정책을 보류하거나 폐기해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향후 정책 추진 과정에서 갈등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사드 배치나 한일 위안부 합의 등 박근혜 정권에서 국민적 공감을 얻지 못한 각종 정치 현안을 강행하려는 것은 당장 중단하고 원점으로 돌리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도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사드 문제는 배치 반대가 당론"이라며, "그런 문제들을 '여·야·정 협의체'를 통해서 논의해보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 권한대행 측은 야당의 대정부질문 출석 요구에 대해 "권한대행이 대정부질문에 출석한 전례가 없어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 黃 권한대행측 “사드·한일 위안부 협정 변경 없다”
    • 입력 2016-12-18 15:22:58
    • 수정2016-12-18 15:28:03
    정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측은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한·일 위안부 협정 등 주요 외교정책에 변경이 없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 측은 18일(오늘) KBS와의 통화에서 "외교 정책은 국내 여건 변화에 따라 금방 변경할 수 있는게 아니다"라며 "사드 배치나 위안부 협정과 같은 주요 외교 정책은 꾸준히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외교부와 국방부 등 주무 부처들도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과 해당 정책 추진 여부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황 권한대행 측은 국정 역사교과서 문제에 대해서는 "교육부에서 오는 23일까지 의견수렴을 해서 종합 보고하면, 그걸 들어보고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야권에서는 이들 정책을 보류하거나 폐기해야 한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어 향후 정책 추진 과정에서 갈등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사드 배치나 한일 위안부 합의 등 박근혜 정권에서 국민적 공감을 얻지 못한 각종 정치 현안을 강행하려는 것은 당장 중단하고 원점으로 돌리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이용호 원내대변인도 이날 KBS와의 통화에서 "사드 문제는 배치 반대가 당론"이라며, "그런 문제들을 '여·야·정 협의체'를 통해서 논의해보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 권한대행 측은 야당의 대정부질문 출석 요구에 대해 "권한대행이 대정부질문에 출석한 전례가 없어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