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與, 윤리위 ‘친박 8인 충원’ 무효화…정우택 “사직 처리”
입력 2016.12.19 (10:50) 수정 2016.12.19 (10:55) 정치
새누리당은 19일(오늘) '1호 당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징계수위 결정을 앞두고 이른바 '친박계 인사 충원' 논란을 일으킨 당 윤리위원회 인선을 무효화하기로 했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제 박맹우 사무총장을 통해 새로 임명된 8명에게 전화로 양해를 구하고 사직 의사를 받아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사의를 표명하면 그게 사직 처리된다고 한다"면서 "행정절차를 거쳐 내일까지는 8명이 추가 임명된 것을 무효화하는 작업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정현 전 대표를 비롯한 전임 지도부는 지난 12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박대출·이우현·곽상도·이양수 의원과 원외 인사 4명을 윤리위원으로 임명, '친박 충원' 논란을 빚었다.

이날 정 원내대표가 윤리위 충원의 무효화 결정을 공식적으로 밝힘에 따라 이에 반발해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당 사무처의 당무 거부 사태도 조만간 일단락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당초 20일로 예정됐던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 결정은 윤리위 공석으로 인해 당분간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정 원내대표는 "대통령 징계 문제는 일반 당원의 징계 문제와는 격이 달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심도있는 윤리위 심사 필요성을 주장한 뒤 "윤리위에서 자체적으로 결정을 하면 그 때 가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 與, 윤리위 ‘친박 8인 충원’ 무효화…정우택 “사직 처리”
    • 입력 2016-12-19 10:50:25
    • 수정2016-12-19 10:55:34
    정치
새누리당은 19일(오늘) '1호 당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징계수위 결정을 앞두고 이른바 '친박계 인사 충원' 논란을 일으킨 당 윤리위원회 인선을 무효화하기로 했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제 박맹우 사무총장을 통해 새로 임명된 8명에게 전화로 양해를 구하고 사직 의사를 받아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사의를 표명하면 그게 사직 처리된다고 한다"면서 "행정절차를 거쳐 내일까지는 8명이 추가 임명된 것을 무효화하는 작업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정현 전 대표를 비롯한 전임 지도부는 지난 12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박대출·이우현·곽상도·이양수 의원과 원외 인사 4명을 윤리위원으로 임명, '친박 충원' 논란을 빚었다.

이날 정 원내대표가 윤리위 충원의 무효화 결정을 공식적으로 밝힘에 따라 이에 반발해 지난 15일부터 시작된 당 사무처의 당무 거부 사태도 조만간 일단락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당초 20일로 예정됐던 박 대통령에 대한 징계 결정은 윤리위 공석으로 인해 당분간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정 원내대표는 "대통령 징계 문제는 일반 당원의 징계 문제와는 격이 달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심도있는 윤리위 심사 필요성을 주장한 뒤 "윤리위에서 자체적으로 결정을 하면 그 때 가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