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국민의당 “문재인 ‘혁명 발언’은 무책임한 반정치 선동”
입력 2016.12.19 (11:36) 수정 2016.12.19 (14:41) 정치
국민의당은 19일 (오늘)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밖에 없다'는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혁명을 말하면서 정작 개헌에 반대하는 문 전 대표는 본말이 전도된 무책임한 반정치 선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전 대표에 대해 "대한민국을 근본적으로 뜯어 고칠 수 있는 개헌에 반대하면서 혁명은 해야 한다는 정치적, 논리적 모순도 아랑곳하지 않는 선동적인 발언만 쏟아내고 있다"며 "문 전 대표의 포퓰리즘 발언이 정도를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특히 "문 전 대표가 4·19 혁명, 6월 항쟁을 언급하며 혁명을 강조했지만, 4·19 혁명, 6월 항쟁의 가장 큰 결과가 개헌이었다"며 "혁명을 외치는 문 전 대표가 어째서 개헌은 거부하는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문 전 대표의 무책임한 반정치적 선동으로 정치에 대한 혐오와 반감만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야당의 의무는 대안 세력으로서 국민께 비전을 제시하는 것에 있지 반정치적 선동에 있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 국민의당 “문재인 ‘혁명 발언’은 무책임한 반정치 선동”
    • 입력 2016-12-19 11:36:11
    • 수정2016-12-19 14:41:57
    정치
국민의당은 19일 (오늘) '탄핵이 기각되면 혁명밖에 없다'는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혁명을 말하면서 정작 개헌에 반대하는 문 전 대표는 본말이 전도된 무책임한 반정치 선동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전 대표에 대해 "대한민국을 근본적으로 뜯어 고칠 수 있는 개헌에 반대하면서 혁명은 해야 한다는 정치적, 논리적 모순도 아랑곳하지 않는 선동적인 발언만 쏟아내고 있다"며 "문 전 대표의 포퓰리즘 발언이 정도를 넘어섰다"고 주장했다.

특히 "문 전 대표가 4·19 혁명, 6월 항쟁을 언급하며 혁명을 강조했지만, 4·19 혁명, 6월 항쟁의 가장 큰 결과가 개헌이었다"며 "혁명을 외치는 문 전 대표가 어째서 개헌은 거부하는지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문 전 대표의 무책임한 반정치적 선동으로 정치에 대한 혐오와 반감만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야당의 의무는 대안 세력으로서 국민께 비전을 제시하는 것에 있지 반정치적 선동에 있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