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文 “박 대통령, 마지막까지 부끄러운 나라로 만들어”
입력 2016.12.19 (14:10) 수정 2016.12.19 (14:16)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9일(오늘) "정말 국가지도자로서 당당하지 못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데 급급한 아주 부끄럽고 창피한 답변서였다"고 말했다.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의 마이크임팩트스퀘어에서 열린 '권력기관 적폐 대청소를 위한 대화' 직후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탄핵심판 답변서에 세월호 참사에 발 빠르게 대응했다는 내용을 담은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기자들의 말에 이같이 답하며 "박근혜 대통령이 마지막까지, 한국을 부끄러운 나라로 만들고 있다"고 답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국민은 국가의 리더십에 대한 신뢰가 배신당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그분의 발언에 제가 뭐라고 비판의 말씀을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지만, 지금이라도 어쨌든 촛불민심을 제대로 이해하게 됐다면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국조 특위 일부 위원들이 위증교사를 한 것 아니냐는 일부 언론과 야권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사실이라면 국정조사 자체를 무력화시키는, 국정조사를 대국민 사기로 만드는 중대범죄"라며 "강력 수사가 있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경선룰 방식에 대한 질문에는 "정치가 촛불민심에 집중하고 사회 대개혁에 힘을 모을 때"라며 "경선룰 문제는 당에서 알아서 할 것"이라고 문 전 대표는 답했다.
  • 文 “박 대통령, 마지막까지 부끄러운 나라로 만들어”
    • 입력 2016-12-19 14:10:34
    • 수정2016-12-19 14:16:43
    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9일(오늘) "정말 국가지도자로서 당당하지 못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데 급급한 아주 부끄럽고 창피한 답변서였다"고 말했다.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의 마이크임팩트스퀘어에서 열린 '권력기관 적폐 대청소를 위한 대화' 직후 박근혜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탄핵심판 답변서에 세월호 참사에 발 빠르게 대응했다는 내용을 담은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기자들의 말에 이같이 답하며 "박근혜 대통령이 마지막까지, 한국을 부끄러운 나라로 만들고 있다"고 답했다.

문재인 전 대표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국민은 국가의 리더십에 대한 신뢰가 배신당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그분의 발언에 제가 뭐라고 비판의 말씀을 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지만, 지금이라도 어쨌든 촛불민심을 제대로 이해하게 됐다면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국조 특위 일부 위원들이 위증교사를 한 것 아니냐는 일부 언론과 야권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사실이라면 국정조사 자체를 무력화시키는, 국정조사를 대국민 사기로 만드는 중대범죄"라며 "강력 수사가 있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경선룰 방식에 대한 질문에는 "정치가 촛불민심에 집중하고 사회 대개혁에 힘을 모을 때"라며 "경선룰 문제는 당에서 알아서 할 것"이라고 문 전 대표는 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