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문체부, 장시호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전횡 사실 확인
입력 2016.12.19 (15:16) 수정 2016.12.19 (15:22) 문화
문화체육관광부가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운영하면서 각종 전횡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

문체부는 오늘(19일)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와 관련, 장 씨가 공식 직함도 없이 의사결정, 인사, 예산 편성 등에 관여해 재단 업무를 방해한 사실을 특별감사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장 씨가 정부 보조금을 부당 수령해 집행하도록 교사하고, 본인이 소유한 누림기획에 허위로 5천700만원의 금전적 이익을 제공하게 한 사실도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문체부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2015~2016년 보조금 집행의 불법성 여부에 대해 계속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문체부는 차은택 씨가 연출한 뮤지컬 '원데이' 지원 문제와 관련, 제작사가 당초 자체 부담하기로 했던 비용 3억6천500만원 가운데 6천800만원밖에 집행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는 감사 결과도 공개했다. 이에 따라 이미 지급한 지원금 가운데 1억4천600만원을 환수 조치하기로 했다. 해당 뮤지컬은 2014년 1억7천900만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아 제작한 뒤 박근혜 대통령이 관람했으나, 하루 만에 막을 내려 논란이 됐다.

문체부는 또,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LED빙판디스플레이 기술개발과 관련, 송 전 원장의 개입 여부, 평가위원 선정 및 평가의 공정성 여부, 예산 집행의 적정성 여부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이번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기존 '문제사업 재점검·검증 특별전담팀(TF)'을 특별감사팀 중심의 집중감사 체제로 전환해 감사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신규 감사 대상에는 국정농단 대표 사례로 지목된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을 비롯해 '2014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오·만찬 및 문화행사', '밀라노엑스포 한국관 조성', '순방 계기 문화행사' 등 그간 의혹을 받아온 사업들이 포함됐다.

문체부는 감사를 진행 중이거나 신규로 감사에 착수하는 의혹 사건들의 실체를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특별감사팀 인력을 10명에서 19명으로 확충하기로 했다. 특별감사팀은 문화산업콘텐츠, 문화예술, 체육 등 3개 분야 감사반으로 나눠 운영된다.
  • 문체부, 장시호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전횡 사실 확인
    • 입력 2016-12-19 15:16:28
    • 수정2016-12-19 15:22:22
    문화
문화체육관광부가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운영하면서 각종 전횡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

문체부는 오늘(19일)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와 관련, 장 씨가 공식 직함도 없이 의사결정, 인사, 예산 편성 등에 관여해 재단 업무를 방해한 사실을 특별감사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장 씨가 정부 보조금을 부당 수령해 집행하도록 교사하고, 본인이 소유한 누림기획에 허위로 5천700만원의 금전적 이익을 제공하게 한 사실도 파악했다고 덧붙였다.

문체부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2015~2016년 보조금 집행의 불법성 여부에 대해 계속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문체부는 차은택 씨가 연출한 뮤지컬 '원데이' 지원 문제와 관련, 제작사가 당초 자체 부담하기로 했던 비용 3억6천500만원 가운데 6천800만원밖에 집행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는 감사 결과도 공개했다. 이에 따라 이미 지급한 지원금 가운데 1억4천600만원을 환수 조치하기로 했다. 해당 뮤지컬은 2014년 1억7천900만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아 제작한 뒤 박근혜 대통령이 관람했으나, 하루 만에 막을 내려 논란이 됐다.

문체부는 또,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LED빙판디스플레이 기술개발과 관련, 송 전 원장의 개입 여부, 평가위원 선정 및 평가의 공정성 여부, 예산 집행의 적정성 여부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이번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기존 '문제사업 재점검·검증 특별전담팀(TF)'을 특별감사팀 중심의 집중감사 체제로 전환해 감사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신규 감사 대상에는 국정농단 대표 사례로 지목된 '문화창조융합벨트' 사업을 비롯해 '2014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오·만찬 및 문화행사', '밀라노엑스포 한국관 조성', '순방 계기 문화행사' 등 그간 의혹을 받아온 사업들이 포함됐다.

문체부는 감사를 진행 중이거나 신규로 감사에 착수하는 의혹 사건들의 실체를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특별감사팀 인력을 10명에서 19명으로 확충하기로 했다. 특별감사팀은 문화산업콘텐츠, 문화예술, 체육 등 3개 분야 감사반으로 나눠 운영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