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박 대통령 탄핵 심판·최순실 게이트
안희정 “탄핵 기각돼도 헌법 내에서 해결해야”
입력 2016.12.19 (19:02) 수정 2016.12.19 (19:12) 정치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19일(오늘)"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청구가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될 경우에도 헌법의 틀과 질서 안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헌법재판소가 탄핵을 기각하면 다음엔 혁명밖엔 없다"고 말한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다른 견해로 보인다.

안 지사는 이날 충남도청 송년기자회견에서 문 전 대표 발언에 대한 질문에 "탄핵이 기각된다는 얘기는 너무나 끔찍한 일이고 문 전 대표가 어떠한 맥락에서 그런 말을 한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면서 "하지만 (탄핵이 기각돼) 열이 받더라도 헌법 안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대통령 탄핵의 원인이 되는 기간에 총리를 지낸 만큼 공동의 책임이 있다"며 "대통령 부재 상태를 이용해 권한대행이 대통령의 전권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나는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페이스메이커가 아니라 민주당의 확고한 경쟁자"라고 강조했다.
  • 안희정 “탄핵 기각돼도 헌법 내에서 해결해야”
    • 입력 2016-12-19 19:02:47
    • 수정2016-12-19 19:12:04
    정치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19일(오늘)"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청구가 헌법재판소에서 기각될 경우에도 헌법의 틀과 질서 안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헌법재판소가 탄핵을 기각하면 다음엔 혁명밖엔 없다"고 말한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다른 견해로 보인다.

안 지사는 이날 충남도청 송년기자회견에서 문 전 대표 발언에 대한 질문에 "탄핵이 기각된다는 얘기는 너무나 끔찍한 일이고 문 전 대표가 어떠한 맥락에서 그런 말을 한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면서 "하지만 (탄핵이 기각돼) 열이 받더라도 헌법 안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대통령 탄핵의 원인이 되는 기간에 총리를 지낸 만큼 공동의 책임이 있다"며 "대통령 부재 상태를 이용해 권한대행이 대통령의 전권을 행사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나는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의 페이스메이커가 아니라 민주당의 확고한 경쟁자"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